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5938 0372019092355145938 01 0101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단독] 유엔총회 참석한 文, IOC에 직접 “도쿄올림픽 日욱일기 사용 우려” 표명한다

글자크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만나 직접 유감 표명 검토

-“욱일기 사용 허용” 日 방침에 관련 보고 전달돼

-日은 “널리 쓰이는 문양…사용금지 검토 안 해”

-文, 24일에는 트럼프와 한ㆍ미 정상회담 예정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간) 뉴욕JFK 공항에 도착한 공군1호기에서 환영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과 한미정상 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뉴욕)·유오상 기자] 제74회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의 접견 자리에서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강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복수의 청와대와 외교당국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에 머무는 동안 바흐 위원장과의 접견을 진행하며 일본의 욱일기를 이용한 올림픽 홍보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이미 외교부로부터 최근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앞두고 욱일기 홍보에 나섰다는 내용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바흐 위원장과의 접견에서 이 문제를 꺼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바흐 회장과의 접견을 위해 청와대에 보고한 자료에 일본 측의 도쿄올림픽 내 욱일기 응원 허용과 관련된 우려의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며 “관련 내용에 대해 청와대를 비롯한 우리 정부의 입장은 확고한 상태지만, 실제 접견에서 관련 내용이 나올지는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판단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4일 IOC에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 금지를 권고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며 “욱일기는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의 깃발로, 현재도 일본 내 극우단체들의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 시위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고 했다. IOC는 우리 측의 서한에 대해 “사안별로 (금지 여부를) 살펴보겠다”며 “스포츠 경기장에선 어떠한 정치적 시위도 없어야 한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와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허용하는 분위기다. 오히려 외무성 홈페이지에 욱일기 안내서까지 올리며 대대적인 홍보전까지 나섰다.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직전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 응원에 욱일기를 사용하는 등 과거사 문제를 상기시킬 수 있는 행동을 하는 것을 삼가 달라”고 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외무성은 “욱일기는 일본 문화의 하나로 풍어제와 지역축제 등 일본에서 오랫동안 광범위하게 쓰였다”며 “지금도 해상자위대에서 쓰이는 욱일기는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용인받고 있다”고 했다. 오히려 “해가 떠오르는 욱일기의 모양은 다른 국가에서도 흔히 쓰이고 있다”며 “미국과 베네수엘라, 마케도니아도 깃발에 욱일 모양을 쓰고 있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되며 일본 내에서조차 “욱일기를 올림픽에 사용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지만, 외무성은 지난 18일 오타카 마사토(大鷹正人) 외무 보도관의 회견에서도 “올림픽을 앞두고 관련 우려가 있지만, 욱일기는 일본에서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디자인”이라며 “일본 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경기장 내 욱일기 반입 금지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욱일기는 지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장기 주변으로 붉은 햇빛이 퍼져 나가는 모양을 형상화한 문양으로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처럼 여겨진다. 현재는 일본 해상 자위대가 지난 1954년부터 자위대기로 사용 중이다. 이 때문에 지난 올림픽과 월드컵 등 국제대회 때마다 일본의 응원에 사용되며 국제 문제를 일으켜왔다.

한편 유엔총회 참석차 이날 미국 뉴욕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