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5570 0292019092355145570 05 0507003 6.0.13-RELEASE 29 OSEN 0

"베이브 류! 결정적 홈런" 로버츠도 감탄한 류현진 파워

글자크기
OSEN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의 ‘거포 본능’에 놀랐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하며 다저스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2경기 연속 호투하며 5전6기 끝에 시즌 13승(5패)을 달성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도 2.41로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지켰다.

무엇보다 타석에서 홈런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5회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3구째 94.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앙 담장을 넘겼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포. 승부를 원점으로 만든 동점포라 의미가 컸다.

OSEN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친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로버츠 감독은 “덕아웃에서 ‘베이브 류’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동점을 만드는 결정적인 홈런이었다. 좋은 타격이었고, 덕분에 덕아웃의 선수들과 팬들이 모두 흥분했다”며 분위기를 띄운 홈런에 칭찬했다.

이어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투구도 인상적이었다. 이전 모습으로 돌아왔다. 체인지업, 패스트볼, 커터 모두 커맨드가 잘됐다. 포수 윌 스미스와 호흡도 좋았다. 우리가 필요로 하던 부분이었다”고 평가한 뒤 디비전시리즈 1차전 선발 여부에 대해선 “우리는 3명의 선발투수(류현진,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가 있다. 아직 1차전 선발을 결정하지 못했지만 누구든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오는 27~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즌 최종 3연전에 커쇼, 뷸러, 류현진 순으로 선발등판할 계획. 로버츠 감독은 선발 “순서를 바꿀 수도 있다”면서 마지막까지 디비전시리즈 로테이션을 지켜보겠다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waw@osen.co.kr
OSEN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류현진의 MLB 첫 홈런 기념구.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