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5328 0032019092355145328 02 02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최근 6년간 버려진 노인 79명…치매환자 실종도 급증"

글자크기

금태섭 의원 "간병 관련 범죄 사회문제 인식해야"

연합뉴스

실종 사건 치매 할머니·노인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가족으로부터 버려지거나 치매로 실종되는 60대 이상 노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0대 이상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유기 범죄는 총 79건에 달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23명으로 전년(13명)보다 약 2배 가까이 급증했다.

60대 이상 치매 환자도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치매 환자 실종신고도 함께 늘어났다.

금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60세 이상 치매 환자는 지난해 68만1천590명으로 2013년(35만5천856명)과 비교하면 약 1.9배 증가했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경찰에 접수된 치매 환자 실종신고 건수는 5만7천544명이다. 이 가운데 36명은 찾지 못했다.

올해도 7월까지 7천59명의 치매 환자가 실종됐고 11명이 아직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금 의원은 "우리보다 20년 앞서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일본은 1980년대부터 간병 관련 범죄를 사회문제로 인식했다"며 "우리도 간병과 노인 돌봄은 개인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함께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