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4111 0032019092355144111 02 0208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2825821 related

경기 김포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한강 이남 뚫리나

글자크기
연합뉴스

농협 고양시지부, ASF 차단 방역 '총력'
(고양=연합뉴스) 농협은행 고양시지부(지부장 김재득)는 20일 경기도 고양시 송포 양돈단지에서 고양축협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을 벌였다고 밝혔다. [농협 고양시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아울러 한강 이남에서 발병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방역 당국은 이와 함께 초동대응반을 해당 농장에 보내 소독에 나서는 한편, 주위를 통제하고 있다.

백신과 치료약이 없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됐다.

20일에도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