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3788 0032019092355143788 05 0507003 6.0.14-RELEASE 3 연합뉴스 47102594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23호 홈런…멀티히트 활약(종합)

글자크기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개인 기록 달성…도루도 성공

연합뉴스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오클랜드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을 친 뒤 팀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추신수는 시즌 23호 홈런을 쳐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빅리그 개인 한 시즌 최다인 23호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선두 타자 초구 홈런을 쳤다.

9월 14일 오클랜드전 이후 9일, 7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

2010, 2015, 2017년에 22홈런을 친 추신수는 올해 23호 아치를 그리며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추신수는 오클랜드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의 시속 146㎞ 초구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겼다. 시속 180㎞의 빠른 속력으로 140.5m를 날아간 대형 홈런이었다.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추신수는 올해 1천500안타, 1천500경기, 200홈런 등 '누적 기록'을 작성했다.

단일 시즌 기록도 준수하다. 특히 홈런 부문에서는 개인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세우며 변함없는 힘을 과시했다.

추신수의 23호 홈런이 결승타가 돼 기쁨은 더 컸다.

연합뉴스

추신수, 도루 성공
(오클랜드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아래)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4회 2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이날 텍사스는 추신수의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앞서갔고, 동점을 허용하지 않은 채 8-3으로 승리하며 7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1회 홈런을 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추신수는 5-0으로 앞선 4회 2사 2루에서 오클랜드 좌완 불펜 A.J. 퍽의 시속 156㎞ 직구를 받아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추신수는 곧바로 시즌 13호 도루도 성공했고, 퍽의 폭투로 3루까지 도달했다. 이어 대니 산타나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2회 2루수 앞 병살타,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4에서 0.266(546타수 145안타)으로 올랐다. 출루율도 0.366에서 0.367로 조금 올랐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