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3185 0092019092355143185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강경화 "북미 협상, 비핵화 로드맵 만드는 게 가장 큰 과제"

글자크기

"비핵화 목표에 대한 정의는 같아…로드맵이 관건"

"北, 하노이 이후 안전보장 많이 언급…함의 분석 중"

"미국과 공조해 북미 협상서 어떤 부분 부각될지 논의"

뉴시스

【뉴욕=뉴시스】전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 스퀘어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 유엔 총회 참석 의의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9.09.23.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미국)=뉴시스】안호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실무 협상에서 로드맵을 만들어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미국 뉴욕 쉐라톤 타임스 스퀘어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비핵화의 정의에 대해 어느 정도까지 협의가 되고 있는지 소개해달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비핵화의 정의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 상의 정의가 있고, 미국이 말하는 FFVD(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있고, 우리의 완전한 비핵화가 있다"며 "그리고 그 목표에 대한 정의는 같다고 생각하지만 결국은 거기까지 어떻게 갈 것이냐, 그 로드맵을 어떻게 그릴 것이냐에 대한 이견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 실질적인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바로 실무 협상 테이블에서 북미가 만나야 되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23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나 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 문제 등이 의제로 오를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지금 북한이 하노이 이후에 (체제) 안전 보장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며 "그래서 안전 보장에 대한 북한의 구상이 무엇인지에 대한 예측을 하고, 북한 발언이 어떤 함의가 있는지 (한미) 공조를 통해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하노이 이후 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는지, 다시 하게 된다면 어떤 부분이 부각이 되는지에 대해 여러가지 분석이 많았고, 한미 간에는 그런 이슈들을 놓고 많이 공조를 해 왔다"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번주 내내 워싱턴에서 만났고, 내일 정상회담에도 배석하고, 그 이후에 후속 조치를 위한 협의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쨌든 안전 보장의 문제나 제재 해제 문제 등 모든 것을 열린 자세로 협상에 임한다는 미 측의 기본 입장을 같이 공유하면서 협상이 만약 시작이 됐을 때 어떤 결과를 향해서 나갈 것인지 공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리비아식 해법 대신 새로운 셈법에 대한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요소인가'라는 질문에는 " 정상회담 결과는 회담을 해봐야 될 것 같지만,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분위기가 긍정적으로 조성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74차 유엔총회 참석과 관련 "유엔은 국제사회와 더불어 한반도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기 위한 최적의 장"이라며 "문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다자주의 대화를 통해 세계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유엔 정신이 가장 절실히 요청되는 곳이 바로 한반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3년 연속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한 결정에는 이제는 우리 정부도 국제무대에서 우리나라의 위상과 기여에 걸맞는 책임과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지가 반영돼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5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또 24일에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