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3121 0962019092355143121 05 0509001 6.0.13-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임성재, PGA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서 연장 접전 끝 준우승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아시아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신인상을 받은 임성재(21)가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 달러)에서 연장전 끝에 아쉽게 준우승했다.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 컨트리클럽(파72·724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2개를 묵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우승 없이 신인상에 오른 그는 생애 첫 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그는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동타를 해낸 뒤 연장전에 들어섰다. 그러나 1차 연장전에서 임성재가 파 퍼트를 놓친 것과 다르게 무뇨스는 파를 해내면서 우승자가 됐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임성재는 지난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기록한 공동 3위를 넘어서 이 대회 준우승으로 개인 최고 성적을 경신했다.

무뇨스는 PGA투어 첫 우승으로 우승 상금 118만 8000달러(약 14억 1000만 원)를 챙겼다.

역시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 안병훈(28)은 17언더파 271타 3위를 기록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