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2934 0202019092355142934 06 0602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세젤예` 종영] 김해숙과 세 딸의 이별…공감 잃은 가족극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세젤예’ 유선 김소연 강미혜가 세상을 떠난 김해숙을 그리워했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이하 세젤예)가 22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세젤예’는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작품. 국밥집을 운영하며 힘들게 살아가는 엄마 박선자(김해숙)와 세 딸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의 이야기를 펼쳐냈다.

‘세젤예’ 마지막회에서는 강미선 강미리 강미혜가 세상을 떠난 박선자의 장례를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각자의 남편 정진수(이원재), 한태주(홍종현), 김우진(기태영) 등과 함께 조문객을 맞이했다. 전인숙(최명길)은 세 자매를 찾아와 박선자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 내가 도울 일이 있으면 돕겠다. 살면서 힘든 일이 있으면 상의해달라”고 말했다.

강미선 강미리 강미혜는 박선자를 떠나보내며 눈물을 흘렸다. 장례식을 치르고 집으로 돌아온 세 자매는 유품을 정리했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한종수(동방우)는 아내 나혜미(강성연)의 불륜을 알게 됐다. 또한, 전인숙 강미리 관계를 폭로한 것을 알고 분노했다. 나혜미는 결국 한종수에게 쫓겨났다. 한종수는 전인숙에게 원래대로 돌려놓으라 명령했다. 전인숙은 아이들을 위해 돕겠지만, 예전처럼 대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쏘아붙였다.

박선자가 떠난 후, 강미리는 한성어패럴 대표가 됐고, 한태주는 한성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강미혜는 소설 ‘설렁탕집 여자들’을 써냈고, 강미선은 홍보팀에 들어가 다시 일을 시작했다. 세 딸은 수목장을 찾아가 박선자를 그리워했고, 자신들의 일상을 살아갔다. 강미선 강미리 강미혜는 “엄마 사랑해. 엄마 미안해. 엄마 고마워”라고 말했다.

앞서 ‘세젤예’는 “아주 MSG가 많거나 강도가 세지 않다. 맑은 국물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초반에는 출생의 비밀이나 그동안 막장극에 등장한 소재가 존재했으나 현실 모녀의 모습, 워킹맘 강미선의 육아와 가사 등을 둘러싼 현실적인 문제 등을 담아내며 공감을 끌어냈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고부 갈등 설정이 다소 과하거나 시대착오적이라는 반응이 나왔고, 재벌 회장이자 태주(홍종현)의 아버지 한종수(동방우)의 안하무인 막말과 시대착오적 대사들에 아쉬운 목소리가 나왔다. 한종수의 젊은 아내 나혜미(강성연)가 전인숙에게 반말을 날리고 뺨까지 때리는 등 재벌가 권력 싸움이 전면에 나오며 자극적인 스토리가 이어졌다.

마지막회에 등장한 박선자의 장례식을 다룬 장면도 호불호가 나뉘었다. 그동안 잘 다뤄지지 않았던 입관 장면 등이 나오며 가족이 함께 보는 주말극에서 굳이 이런 장면까지 봐야 하냐는 지적이 나온 것. 반면 가족을 떠나 보내는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며 공감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도 있었다.

이처럼 자극적인 전개와 함께 후반부로 갈수록 공감을 잃은 ‘세젤예’지만, 엄마 박선자와 세 모녀의 관계가 먹먹함으로 남은 건 배우들의 열연 덕이었다. 김해숙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박선자를 연기하며 극 중심을 이끌었다. 최명길 박정수 주현 동방우 유선 김소연 이원재 홍종현 기태영 등도 제 몫을 다하며 몰입을 도왔다.

‘세젤예’ 후속으로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 방송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