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2347 0022019092355142347 02 0207001 6.0.13-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동물 구충제로 말기암 치료? 약사회 “항암제 아냐. 치명적 부작용 우려”

글자크기
중앙일보

개 구충제 펜벤다졸 [유튜브 영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용 구충제로 말기암이 완치됐다는 해외 사례가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해당 제품이 품절되는 등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약사 단체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이달 초 유튜브에 미국의 한 폐암 말기 환자가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한 뒤 완치됐다고 주장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펜벤다졸이 비소세포성폐암, 림프종, 전립선암, 췌장암, 직장암 등에 치료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며 2018년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실린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와 관련된 논문을 근거로 들었다. 영상은 “펜벤다졸이 암 세포의 마이크로튜블(microtubleㆍ세포의 분열, 활동을 관장하는 기관) 형성을 억제해 세포 사멸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이 영상은 국내 암환자 커뮤니티와 SNS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그러면서 펜벤다졸을 구매하려는 이들이 동물병원마다 몰리면서 품절 사태가까지 빚어졌다. 암환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폐암 4기인 친정아버지에게 드리려고 동물병원 10곳을 돌았는데 전부 다 품절이라고 한다. 어디서 구할 수 있느냐”는 등의 구매 문의가 쇄도했다. “효과가 있든 없든 말기인데 못 해볼게 없다. 임상시험이라도 해보고 싶다”라는 글도 올라왔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대한약사회는 우려를 표시했다. 약사회는 “현재 국내에서 펜벤다졸은 개, 고양이의 회충, 십이지장충, 편충, 촌충 등 내부기생충 감염의 예방 및 치료제로 허가돼 사용되고 있으며, 소, 말, 양, 염소 등 산업동물용으로도 생산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약사회는 “펜벤다졸의 항암 활성에 대한 일부 연구와 복용사례가 알려져 있지만, 이러한 이유로 펜벤다졸을 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항암 활성에 대한 연구는 실험실적 연구나 쥐 등 동물실험에 대한 내용이 대부분으로 해당 영상에서 소개된 말기암 환자와 관련된 사례 역시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 약사회는 펜벤다졸이 동물에게 투여 할 때 다른 약물에 비해 안전성이 우수하다고는 하지만 사람에 대한 용법ㆍ용량이 검증된 약물이 아니며, 범혈구감소증(백혈구ㆍ적혈구ㆍ혈소판이 모두 감소되는 증상)과 같은 생명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보인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김성진 약사회 동물약품위원장은 “사람에 대한 효능, 효과를 입증하는 것은 단순히 실험실적인 동물 실험 자료만으로 입증되는 것은 아니며, 실험실 실험 → 동물 실험 → 인체 실험 1상 → 2상 → 3상 임상시험을 거쳐 그 유효성과 안정성이 입증돼야 인체용 의약품으로 허가된다”고 전했다. 이어 허가 후 판매에 있어서도 지속적인 사용 사례를 추적, 수집해 재검증을 거치는 등 매우 신중하고 엄격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대업 약사회장은 “암과 힘든 싸움을 하고 계신 환자분들 특히 말기암 환자분들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되지만 암을 치료할 목적으로 동물용의약품으로 허가된 제품을 임의로 복용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며 “아직 사람에 대한 부작용 사례 또한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섣부른 복용은 오히려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해당 제품을 판매하는 동물약국에서도 허가된 용법ㆍ용량 외의 판매는 하지 말아야 하며, 소비자 또한 이러한 목적으로 구입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