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1563 0682019092355141563 02 0202006 6.0.14-RELEASE 68 동아일보 0 related

창문도 스프링클러도 없어… 16시간 불탄 제일평화시장

글자크기

40년된 3층 의류매장서 화재… 열-연기 못빠져나가 진화 어려움

200여 점포 전소… 인명피해는 없어

동아일보

22일 0시 40분경 서울 중구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의 7층 규모 의류상가 3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불은 약 1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으나 오전 6시경 의류 원단에 남은 잔불이 옷들에 옮겨 붙으면서 이날 오후까지 잔불 진압이 이어졌다. 3층에서 타일 공사를 하던 인부 2명이 대피했고, 상인 2명은 연기 흡입으로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0시 40분경 서울 중구 신당동의 제일평화시장 7층 건물 중 3층에서 시작된 불이 16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5시경 진화됐다.

서울 중부소방서는 “화재가 시작된 3층 의류매장에 창문이 없어 열과 연기가 빠져나갈 통로가 없었고, 옷가지 속에 숨은 불씨들이 공기가 유입되면서 다시 불이 붙었다”고 밝혔다. 불꽃 없이 내부 연소가 이어지는 이른바 ‘훈소(燻燒) 현상’이 반복돼 진압에 오래 걸렸다는 것이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지 1시간 만인 오전 1시 40분경 1차 진압을 마쳤다. 하지만 오전 6시경 잔불을 정리하던 중 의류 원단에 다시 불이 붙어 건물 3개동 중 2개동 점포로 불이 번졌다. 이 불로 4층에서 타일 공사를 하던 작업자 2명이 긴급 대피했고, 6층 화장실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상인 2명이 소방당국에 구조돼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3층 의류매장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점도 화재 피해를 키운 원인이었다. 1979년 지상 3층 건물로 지어진 제일평화시장은 2014년 4개 층을 증축하면서 새로 지어진 층에는 스프링클러를 설치했다. 하지만 이날 불이 난 3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해당 건물 3층이 전소해 재산 피해가 우려된다.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내에는 총 816개의 점포가 있고 전소한 3층에만 200여 개의 점포가 들어서 있다. 화재로 3층에 입점한 옷가게 200여 개가 모두 불에 탔고, 다른 층의 매장에도 겨울철을 앞두고 모피와 밍크 등 고가 의류를 대거 들여놔 재산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소방당국과 경찰, 한전 등은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인력 291명과 소방차 81대를 투입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