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0472 0722019092255140472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related

'흔들흔들' 방치된 부실 간판…태풍 때마다 '도심 흉기'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2주 만에 태풍이 또 찾아왔는데, 그 사이 별로 대비가 된 것은 없었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도심을 돌아봤는데요. 특히 낡아서 흔들리거나 불법으로 방치돼 있는 간판들이 여전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가을태풍에 언제든 흉기가 될 수 있는 것들이죠.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태풍 링링이 불었을 때 한 시청자가 보내주신 영상입니다.

간판 절반 이상 뜯겨져 나갔는데요.

아직 새로 달지 못한 상태입니다.

이렇게 강풍이 불면 흉기가 될 수 있는 간판, 이번에는 어떨지 다른 곳들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자동차 위로 간판의 틈이 벌어져 있습니다.

건물 옥상에 달린 간판은 아예 찢어졌습니다.

간판 주변으로 전선이 어지럽게 엉켜있습니다.

사람들의 키보다 큰 입간판이 바람에 펄럭입니다.

1m 20cm보다 높으면 불법이지만 대부분 훌쩍 넘습니다.

간판이 휘어져 있고 지지대는 녹슬어 있습니다.

한 눈에 봐도 좀 위험해 보이는데요.

관리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 들어가서 한 번 물어보겠습니다.

저번 태풍 때 동네 피해가 심했다면서도, 간판에 대해서는 말을 아낍니다.

[(저번 태풍 때 이 동네 간판 어땠어요?) 휘었어요. 난리도 아니었지. 나는 무섭더라고. 이 동네가 엉망진창이었는데. (간판은 관리하세요?) 간판이요? 간판 뭐 켜지도 않아. 간판 안 떨어졌어요, 이번에. 몰라요 나는. 내가 단 건 아니고. 원래 삐뚤어 있더라고 좀.]

불법으로 설치했거나 낡아서 위험한 간판은 구청이 정비하고 단속합니다.

[서울시 민원 접수 상담원 : 지나가다가 그 간판이 잘못되었다면 신고 접수할 수 있으신 거죠. 위험한 부분이면 구청에서 현장에 나가서 확인하고…]

하지만 그 수가 너무 많고, 과태료를 부과해도 이내 다시 설치합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가을태풍 시민을 향한 흉기가 되지 않도록 다시 강풍이 불기 전에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이예원 기자 , 김준택, 방극철,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