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9851 0092019092255139851 05 0506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대구·인천, 혈투 끝 1-1 무승부…명준재 동점골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대구 세징야(오른쪽)와 인천 마하지의 공 다툼.(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갈 길 바쁜 대구FC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승점 1씩 나눠 가졌다.

두 팀은 22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창단 첫 상위 스플릿 입성을 노리는 대구는 승점 43(10승13무7패)으로 6위 수원 삼성(승점 40·10승10무10패)에 3점 앞선 5위를 고수했다. 전날 수원의 패배로 인천을 넘을 경우 격차를 5점까지 벌릴 수 있었지만 무산됐다.

대구는 인천에 비하면 사정이 훨씬 낫다. 힘겨운 강등권 싸움을 벌이고 있는 인천은 승점 21(4승9무17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11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22·4승10무16패)에 1점 밀린다. 패색이 짙던 후반 막판 명준재의 동점골로 패배를 면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골망이 흔들렸다. 인천 지언학의 크로스를 무고사가 헤더로 연결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연결 과정에서 인천의 반칙이 드러나 득점은 없던 일이 됐다.

인천은 3분 뒤 무고사의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상승세를 유지했다. 대구 골키퍼 조현우가 쳐내 '0'의 균형은 이어졌다.

위기를 넘긴 대구는 전반 32분 에드가의 오른발 슛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골대를 벗어났지만 흐름을 가져올 수 있는 한 방이었다. 전반 45분 대구 수비수 정태욱의 헤더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치열한 공방전을 거쳐 후반 31분 마침내 선제골이 터졌다. 대구 히우두가 드리블 돌파 중 인천 골키퍼 정산의 반칙을 이끌어냈다. 인천 골킥이었던 최초 판정은 VAR을 거쳐 페널티킥으로 바뀌었다.

키커로 나선 에드가는 골문 중앙을 겨냥한 강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주심은 대구 선수가 킥에 앞서 페널티 박스로 진입했다며 페널티킥을 다시 차라고 지시했다. 에드가는 당황하지 않고 골키퍼를 속이는 안정적인 슛으로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다급해진 인천은 후반 34분 장신 공격수 케힌데를 투입해 총공세에 나섰다. 케힌데에게 긴 패스를 집중한 뒤 떨어지는 공을 통해 기회를 엿보겠다는 심산이었다.

인천의 작전은 후반 43분 결실을 맺었다. 조현우가 케힌데를 겨냥한 롱 패스 처리를 위해 골문을 비운 채 돌진했다. 하지만 조현우가 쳐낸 공은 멀리가지 못했고, 이를 잡은 명준재가 오른발로 정확히 차 1-1을 만들었다.

두 팀은 후반 막판까지 승점 3을 위해 사력을 다했으나 추가골 없이 경기를 마쳤다.

울산종합운동장(울산-강원)과 창원축구센터(경남-전북)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기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 여파로 연기됐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