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9785 0532019092255139785 04 0401001 6.0.13-RELEASE 53 노컷뉴스 0

"中·러·이란 3국 연합해상훈련"…중·러, 美 견제 나서나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 피습 사태로 미국과 이란이 대치 중인 상황에서 이란과 중국, 러시아 등 3국 해군이 이란 인근 공해에서 연합군사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이란 언론을 인용해, 이란·중국·러시아 해군이 조만간 이란과 인접한 오만해 및 북 인도양의 공해에서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 합참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는 군사적 경험 교환 등의 다양한 목적이 있다"며 "때로는 참가국들이 공통으로 갖는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만간 (중국과 러시아에서) 국방장관, 합참의장, 사령관급 인사들이 이란에 오게 될 것"이라며 "이는 이란의 적극적인 국방 외교 결과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타스 통신도 21일 이란 파르스 통신을 인용해 이란·러시아·중국이 조만간 인도양과 오만만에서 연합군사훈련을 벌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이란군 총참모부 국제국 국장 모하마드 샬투키는 이날 "(1979년 이란) 이슬람 혁명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 중국과 함께 조만간 해상군사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면서 "훈련은 인도양 북부와 오만만에서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앞서 지난 2일 이란과 러시아가 인도양에서 연합군사훈련을 벌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러시아는 아직 공식적으로 이란과의 양자 훈련이나 3자 훈련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으며, 중국에서도 관련 소식이 정식으로 발표되거나 보도되지 않고 있다.

3자 훈련 소식은 미국이 사우디 원유 시설 피습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군사적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전해졌다.

특히, 미국 국방부가 지난 20일 최근 석유 시설 공격을 받은 사우디의 방공망을 강화하기 위해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미군 병력과 군사 장비를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밝힌 뒤 나와 주목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