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8698 0112019092255138698 04 0401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전임 고노보다 더할까…모테기 외무상 "韓에 빠른 시정 요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모테기 日 외무상 "한국이 국제법 위반해 한일 관계 기초 뒤집혀"…20일 외교부 국장급 회의 후 NHK "사태 타개 어렵단 전망 강해져"]

머니투데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사진=AFP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UN총회 기간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신임 외무상(장관)의 첫 회담이 조율되고 있는 가운데 모테기 장관은 한국에 대해 징용 관련 국제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을 재차 강조하고 나왔다.

22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신임 외무상은 방송 '일요토론'에 출연해 한일 관계에 대해 "(일제 식민시절 강제) 징용을 둘러싼 문제에서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해 한일관계의 기초가 뒤집힌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한시라도 빠른 시정을 요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는 모테기 외무상이 지난 18일 NHK와의 별도 인터뷰에서도 주장한 내용과 같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1일 개각에서 고노 다로 전임 장관의 뒤를 이어 신임 외무상에 오른 인물이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 정세도 있는 가운데 한일, 한미일의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상황은 없다"며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이어 "외무상(외교부 장관) 사이의 대화나 외교부 당국자간 의사 소통은 확실히 도모해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모테기 외무상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강 장관과의 회담이 예상되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이 확정되진 않았으며 현재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일본 도쿄에서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신임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협의를 열었다.

협의에선 강제징용과 일본 수출 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 등 양국 상호 관심사가 다뤄졌지만 이견차를 좁히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NHK 측은 "국장급 협의가 진행됐지만 '징용'을 놓고 한국에서 구체적 해결책은 제시하지 않았다"며 "일본 외무성 내에서는 사태 타개가 어렵다는 전망이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외무성 한 간부를 인용해 "관계 개선은 그렇게 간단치 않다"며 "외무성 내에서 사태 타개가 어렵다는 견해가 한층 강해지고 있다"고도 전했다.

다만 "이 문제가 양국간 중대한 과제라는 인식에서는 일치해 조기 해결을 향해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