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4691 0182019092255134691 02 02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12981773 related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막말…연세대 총학생회 "강력 대응"

글자크기
매일경제
강의실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연세대 총학생회가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22일 연세대 총학은 "류 교수의 수업 중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총학은 해당 수업을 들은 학생들에게서 류 교수의 부적절한 발언 사례를 모으고 있다. 제보가 시작된 이후 류 교수가 다른 수업에서도 문제의 발언을 했다는 문제 제기가 2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5개 동문 단체도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이들은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며, 교육의 중립성을 규정하고 있는 교육기본법을 어긴 망동"이라면서 "연세대는 대학 정관에 따라 류 교수를 파면하는 등 중징계를 내리고, 그 전(중징계)까지 편향된 강의와 성희롱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류 교수의 수업권을 긴급 박탈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연세인들은 대학당국이 류 교수 파면을 결정할 때까지 파면 요구 서명운동, 총장 항의 방문, 교내 촛불집회 개최 등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의기억연대도 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 해임을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매주 수요집회를 여는 등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내온 단체다.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의 발언은 '강의'란 명분으로 정당화될 수 없으며 '학문의 자유'를 모욕하는 폭력적 행위"라며 "그 스스로 교수의 자격이 없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해 실추된 학교의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게 하라"고 밝혔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 강의인 '발전사회학' 수업에서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는 22일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 연세대는 류 교수에 대한 수업 배제와 징계 여부 등을 논의해 23일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광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