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950 1082019092155128950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황금정원' 한지혜♥이상우, 문지윤 생존확인...연제형 출생비밀 '탄로위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한지혜와 이상우가 문지윤의 생존사실을 알았다.

2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 39, 40회에서는 은동주(한지혜 분)가 최준기(이태성)의 옷장을 뒤지는 차필승(이상우)을 만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동주는 차필승을 데리고 진남희(차화연)의 집으로 출근했다. 차필승은 진남희에게 자신이 차박사의 아들임을 알렸다. 최준기와 사비나(오지은)는 차필승과 또 얽히게 되자 난감해 했다.

차필승은 화장실에 간다고 하더니 최준기의 옷장을 열어보고 이성욱(문지윤) 사건 당일 입었던 양복을 보고는 놀랐다. 새 택이 달려 있었던 것. 차필승은 최준기가 당시 입었던 양복을 처리하고 같은 양복을 새로 샀다고 판단했다.

그때 최준기가 나타나 화를 냈다. 차필승은 화장실을 찾다가 잘못 들어온 것이라고 둘러댔다. 차필승에게 이성욱 사건의 목격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준기는 목격자가 있다는 말을 듣고 불안감에 벌벌 떨었다.

참다못한 최준기는 사비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당시 이성욱을 유기한 폐건물로 향했다. 사비나는 이성욱을 다른 곳으로 빼돌린 터라 전전긍긍이었다. 그 시각 신난숙(정영주)은 기억을 잃은 상태인 이성욱을 데리고 또 다른 계략을 꾸미고자 나섰다.

차필승은 이성욱 사건 현장 근처에서 최준기가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차필승은 최준기의 차를 발견, 바로 쫓아갔다. 최준기는 사비나와 함께 이성욱을 유기했던 폐건물에 도착,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차필승과 한기영(연제형)은 최준기를 지켜보다가 최준기 앞에 나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필승은 이성욱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최준기에게 어디로 빼돌렸느냐고 추궁했다. 최준기 역시 당황한 얼굴이었다. 차필승은 최준기를 체포했지만 최준기는 입을 열지 않았다.

사비나는 진남희에게 최준기의 뺑소니 사고 사실을 털어놨다. 진남희는 충격에 휩싸였다. 최대성은 진남희에게 사고 사실이 드러나도 최준기 대신 자신이 한 일이라고 할 테니 걱정 말라고 했다.

차필승은 진남희의 집으로 찾아와 최준기를 긴급 체포했다고 알려주며 최준기를 설득해 달라고 부탁했다. 진남희는 고심하며 은동주에게 어떻게 했으면 좋겠느냐고 물어봤다. 은동주는 "옳은 일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진남희는 최준기를 만나러 갔다. 최준기는 진남희가 오자 눈물을 보였다. 진남희는 최준기가 잘못을 자신의 탓으로 돌리며 눈물을 쏟았다.

최준기가 진남희를 만난 뒤 자백을 하려던 순간 이성욱의 동영상이 등장했다. 신난숙이 움직인 것이었다. 이성욱은 신난숙이 시키는 대로 자신이 무사히 살아 있다는 내용의 영상을 믿음이에게 보냈다. 이성욱의 생존 사실이 전해지며 일단 최준기는 풀려나게 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난숙은 한수미(조미령)가 자신의 뒷조사를 계속 하고 있는 것을 알고 한기영을 만나고자 했다. 한수미는 신난숙의 연락을 받고는 차필승, 은동주와 함께 한기영을 찾으려 했다.

한기영은 카페에서 신난숙을 기다리고 있다가 차필승의 전화를 받고 나가려고 했다. 하지만 신난숙이 나타나 한기영의 휴대폰을 빼앗아 전원을 꺼 버리고는 "당신 한수미한테 속고 있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