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853 0372019092155128853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아스달연대기’ 장동건 송중기, 잔인한 야욕 vs 진정한 리더, 서로 다른 길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 ‘아스달 연대기’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장동건과 송중기가 리더가 되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21일 방송된 tvN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 연출 김원석)’에서는 은섬(송중기 분)이 폭포에서 살아남은 후, 아고족에게서 이니아신기의 재림으로 추앙받았다.

은섬은 “아고족 3만을 책임져야 한다는 거 아니냐 책임감에 무섭다”고 말하자 잎생(김성철 분)은 “무섭냐, 아고족 3만의 마음을 받아내지 못하면 넌 죽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잎생은 “아고족 사람들 함께 싸우면 되는데 함께가 안 되는 거잖아 네가 잘 할거다”라고 말했다. 은섬에게 찾아와 가족을 구해달라고 말하는 아고족 아이를 보면서 은섬은 “탄야야 널 구하는 길이 좀 달라졌어”라며 아고족과 함께 하리라 다짐했다.

왕이 된 후 아스달을 순회하던 타곤(장동건 분) 앞에 무녀 콤파가 나타났다. 콤파는 “혀가 얼어붙어 죽을 것이다”라며 저주했다. 무녀는 “타콘을 비참히 거두소서”라며 칼로 가슴을 찔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야(송중기 분)은 “왕이 되려면 부족을 없애야 합니다”라고 타곤에게 말했다. 사야는 “이름은 묶인다는 겁니다”라면서 “물길 족은 물길족이라고 묶이지 않게 하나의 나라를 만드는 겁니다 타곤 니르하의 나라를 만드는 겁니다”라고 제안했다. 이에 타곤은 “탄야한테 지어오라고 해”라고 지시했다. 또한 사야는 “각 부족의 상징이 아닌 똑같은 상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반란을 일으켰던 샤하티가 낸 상처가 덧나 쓰러진 타곤을 보고 저자의 사람들이 낮에 있었던 저주 때문이라소 수군거렸다. 타곤은 “상처는 별 일 아니다”라고 했지만 태알하(김옥빈 분)은 “별 일이야 소문이 났으니까”라면서 걱정했다. 무녀의 저주를 믿는다는 말에 타곤은 저자로 나가 사람들이 모시는 성상을 부쉈다. 타곤은 “이 아라문 해슬라를 어디 죽일 수 있으면 죽여봐라”라면서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상처를 치료한 타곤은 사야에게 “난 다 가져야겠다”라며 본격적인 야욕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