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850 0292019092155128850 06 0602001 6.0.15-RELEASE 29 OSEN 0 related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이나이신기 인정..김옥빈, 장동건 아이 임신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가 폭포의 심판을 통과해 이나이신기로 추앙 받았고, 김옥빈은 장동건의 아이를 가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Part3에서는 은섬(송중기 분)이 이나이신기로 추앙 받고, 태알하(김옥빈 분)가 타곤(장동건 분)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잎생(김성철 분)은 은섬과 묘씨족에게 거짓말을 한 것이었지만, 은섬의 진심에 망설였다. 묘씨족은 도망친 잎생에 분노했고, 은섬을 죽이겠다며 위협했다. 이에 은섬은 사람들을 믿고 기댔던 자신을 탓하며 사트닉이 했던 약한 것만이 죄라고 했다. 은섬은 잎생에게 배신 당했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잎생은 은섬의 진심에 묘씨족에 돌아왔다.

잎생은 자신이 와고 태씨족의 곧족이 맞고 작은 아버지가 족장이지만 태씨족 영역에 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의 부모를 죽이고 자신을 노예로 판 사람이 작은 아버지였다는 것. 잎생은 그러면서 자신과 은섬 모두 살 길을 생각해냈고, 은섬이 와고족이 믿는 신을 만났다며 묘책을 제안했다. 잎생의 계획으로 다시 한 번 목숨을 구하게 됐다. 은섬과 잎생이 와고족에 잡혀 있는 사이 달새(신주환 분)는 모모족을 만나 은섬을 찾으러 나섰다.

이런 상황에서 은섬은 폭포의 심판을 받게 됐다. 거대한 폭포에 던져 살아남으면 진실, 살아남지 못하면 거짓이다. 잎생은 자신 때문에 은섬이 오히려 죽을 위기에 처하자 좌절했다. 은섬은 폭포의 심판을 받게되면서 뗏목에 묶여 폭포에 던져졌다. 은섬이 위기에 처한 사이 모모족은 은섬을 구하기 위해 폭포로 향했고, 가까스로 은섬을 구해냈다.

달새는 "너 살았다, 살았다고"라며 눈물을 흘렸고, 폭포에서 살아나온 은섬은 정신을 차렸다. 은섬은 "마음을 다해 고마움을 전한다. 날 살리셨다"며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샤바라 카리카(카라타 에리카)는 "그저 (밧줄이) 풀어진 것 뿐이다. 당신이 나의 아이를 구하면서 갈마로 맺어졌고, 내가 당신 목숨을 구하면서 갈마로 맺어졌다. 당신과 나는 처음으로 돌아왔다. 이제 어쩔 거냐?"고 물었다.

은섬은 "가서 내 동무을 구할 거다. 살아나면 내가 한 말을 믿어준다고 하던데..왜 웃냐?"고 물었고, 샤바라는 "폭포에서 살아난다는 건 다른 무엇이 된다는 것이다. 아고족에게 돌아가면 당신은 이제 당신으로 살 수 없게 된다. 원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우리와 함게 떠날 수 있다"고 답했다.

은섬은 "무슨 말인지 모르겠고 동무를 구하러 가야한다"고 했고, 샤바라는 "나중에라도 도망치게 되면 모모족에게 와라. 모모족은 당신을 손님으로 맞겠다. 이 말을 기억해라. 세상에 모든 물을 이어져 있으니, 세상 어느 곳은 나의 고향"이라고 했다.

OSEN

묘씨족에게 붙잡힌 잎생(김성철 분)은 죽음을 기다렸고, 묘씨족은 "해가 졌다. 이곳에 빛이 사라지면 넌 죽어. 마지막 밥이다. 먹어"라며 겁을 줬다.

그날 밤, 잎생은 도망치려다 붙잡혔고, "죽어도 하나도 안 억울하다. 어차피 너네들도 나랑 똑같이 될 거다"며 "몰라서 물어? 너희들도 결국 같은 아고족에게 죽을 거다. 같은 아고족에게 목이 잘려 뒤질 거다. 먼저 가서 기다리겠다. 죽여라. 아고족은 형제끼리 죽고 죽이다 끝장날 게 뻔하다. 누구든 아니라고 얘기해 봐. 나는 영원히 같은 아고족에게 노예로 안 팔릴 거다. 같은 아고족에게 죽지도 않을 것"이라며 소리쳤다.

묘씨족은 "다들 왜 이러냐? 이런 헛소리를 왜 듣고 있냐?"며 분노했다. 이때 나타난 은섬은 "이제 얘 데리고 가도 되는 거냐? 내가 상관할 건 아니지만, 그 분 말씀이 아니어도 같은 동족끼리 이러고 지내는 건 아닌 것 같다. 나쁜 짓이 아니라 멍청한 짓 같다"고 했다.

살아난 은섬을 본 묘씨족들은 "폭포께서 뱉으셨다. 이나이신기가 돌아오셨다"며 환호했다.

천 년 동안 단 한 명 살아난 '폭포의 심판'에서 모모족 카리카의 도움으로 생존하게 된 은섬은 '이나이신기'로 인정 받은 것.

묘씨족은 "지난 천 년 동안 폭포의 심판을 통과한 것은 이나이신기와 당신 뿐이다. 우릴 이끄셔야 한다. 이나이신기의 재림이다"며 추앙했다. 은섬은 "뭔가 오해가 있으신 것 같은데, 난 그런 사람이 아니다. 사실은 누가 물에 뛰어들어서 날 구해줬다"고 했다.

묘씨족은 "그 옛날 이나이신기가 폭포에서 나올 때도 어쩌면 목숨을 건 누군가의 도움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이런 세상에 자신을 위해 목숨을 걸어준다는 것, 폭포의 소용 돌이에서 빠져 나온다는 건, 하늘이 뜻이 닿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당신은 이미 충분하다"고 했다.

은섬은 계속 이나이신기를 부인했고, 묘씨족의 젊은 남자는 은섬을 끌고 밖으로 나왔다. 그는 "믿겨져? 네가 한 말의 무게가 느껴지냐고? 묘씨족의 전사들은 목숨을 걸었다. 네 꿈이 거짓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넌 무조건 이나이신기다. 때려 죽여도 이나이신기"라고 했다.

잎생은 "뭘 어떻게해. 넌 못 가 임마"라며 이나이신기를 받아들이라고 했다. 은섬은 "다 네 거짓말 때문"이라며 "난 우리 와한 사람들, 탄야를 구해야 된다"고 했다. 잎생은 "네가 아스달, 그 자체를 구해야 된다며, 이건 아고족 3만을 부하로 삼는 일이다"고 했다. 은섬은 3만 명을 책임진다는 게 무섭다며, "내가 3만을 망칠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OSEN

타곤은 "왕이 되려면 제일 먼저 무엇을 해야하나?"라고 물었고, 사야(송중기 분)는 "타곤 니르하께서 왕이 되시기 위해선 우선 부족을 없애야 한다. 물길족을 물길족이라 부르지 않고, 하나의 이름을 갖게 하는 것이다. 위대한 나라 아스달, 연맹이 아닌 나라로써 아스달이 돼야한다. 타곤 니르하의 나라"라고 했다.

사야는 연맹인들한테도 새로운 이름이 필요하다고 했고, 타곤은 "탄야에게 지어보라고 하라"며 명령했다. 사야는 "각 부족의 상징이 아닌 똑같은 상징이 필요하다"며 일어섰다. 태알하(김옥빈 분)는 사야를 보면서 "내가 이 안에 다 있다고 했지? 내 작품이야 기억해"라며 미소를 보였다.

해미홀(조성하 분)은 딸 태알하를 향해 "타곤이 변한 게 아니라 네가 변했다. 아비도 누구도 믿지 않고, 줄을 타던 대담한 태알하가 타곤은 믿는 구나. 어느 한 사내를 그저 온전히 믿고 있다. 네 년이 어찌 이리 된 것이냐. 그래, 그때부터였다. 타곤이 위험하다며 직접 말을 달려서 생사를 따지지 않고 뛰어들었다. 서로를 위해서 목숨을 걸지 말자고 했다며, 타곤도 너를 위해 앞뒤 가리지 않고 생사를 걸까?"라며 의심했다.

태알하는 "세상이 변한다. 연맹이 아니라 나라가 될 거고 타곤이 왕이 된다"고 했고, 해미홀은 "네가 책으로 보던 그 왕과 나라를 난 직접 겪었다. 그거 아니? 난 오늘 타곤의 눈을 보며 확신했다. 타곤은 이미 왕을 이해했다. 타곤은 나누지 않는다. 너 뿐만 아니라 그 누구와도"라며 불길한 미래를 예상했다.

타곤은 미하제의 신벌, 저주를 받아 살이 썩어갔고, 이는 밖으로도 퍼져나갔다. 타곤은 미하제의 신당을 찾았고, 다들 용서받기 위해서 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타곤은 "어디 한 번 해봐라. 누가 대신전에서 쫓겨 나가는 첫 번째 신이 되는지 보자"며 신당을 아수라장을 만들었다.

그날 태알하는 아랫 사람에게 시켜 매혼제(환각에 취해 실토하게 하는 약)를 가지고 오라고 명했다.

사야는 타곤을 밤낮으로 정성껏 보살피면서 살려냈고, "모든 게 분명해졌다. 이 이그트는 나의 아버지이고, 이 이그트를 결코 이길 수 없다"고 속으로 생각했다.

OSEN

타곤이 깨어나자 사야는 "어떠시냐? 미하제 따위는 아버지를 대적할 수 없다"고 했다. 타곤은 "아직 내게 이 말을 하지 않았다. 나의 후계는 너다. 그리고 이제 다 가져야겠다. 미홀"이라고 말했다. 사야는 "예 알겠습니다. 제가 맡겠습니다"라며 명을 받들었다.

태알하는 "사야가 타곤을 살려냈다. 타곤이 미하제 신 위에 서는구나. 왕이 되려는 타곤은 모든 걸 아낌없이 빼앗는 것"이라며 조용히 되뇌었다.

태알하는 아버지 해미홀이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했고, 타곤을 찾아갔다. 타곤은 "사야한테 청동의 비밀을 알아내라고 했다. 왕은 모든 걸 가지면 더 좋다가 아니라 모든 걸 가지지 못하면 죽는다. (해미홀은) 늘 날 죽이려 했고, 언제든지 아스달을 떠날 수 있는 사람이다. 갑자기 떠나면 청동은 아무도 알 수 없다. 아무리 아버지를 미워한다고 해도 네가 할 수는 없다. 비아냥대지 말고, 차갑게 생각하라"고 했다.

태알하는 "그래서 지금 고신(고문)을 하고 있는 거냐? 그래도 아버지인데 고신은 그렇다"며 매혼제를 내밀었다.

사야는 "구리 주석 그리고 들어가는 다른 금속들의 비율, 무기로 만들 때, 장신구로 만들 때, 또 그밖의 모두, 알려주세요"라며 해미홀을 고문했다.

해미홀은 "진작에 타곤을 죽였어야 했다"며 분노했고, 사야는 "절대 돌아가시지 못한다. 말씀 한 마디면 여기서 따님과 최고의 지위를 누리고 사실 수 있다. 진심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태알하는 "애송이한테 맡겨두고 니르하께서 걱정이 많으시다. 우악스럽기만 해가지고, 뭐 아는 게 있어야지. 아버지도 그렇지 왜 어리석게 버티시냐? 매혼제가 있다"며 사야를 비롯해 모두 나가게 했다.

해미홀은 "애초에 타곤한테 홀렸을 때 널 죽였어야 했다"며 절규했고, 태알하는 "미안하다. 아버지한테 미안한 적이 없었는데 지금 미안하다. 아버지 복수할 거다. 그러니까 저한테 청동의 비밀을 넘기시고 떠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태알하는 태곤이 보는 앞에서 "이건 비취산(무색, 무향의 독)이 아니고, 금방 아스달의 유일한 매혼제를 만드는 사람도 내가 죽였다. 청동의 비밀은 오직 내 머릿속에만 있다"며 "이건 네가 먼저 시작했다. 내 도움으로 왕이 된 네가, 저 애송이랑 작당했다. 넌 이미 변했고, 나도 변했다"며 노려봤다.

이어 "기뻐해. 너의 아이를 가졌다. 내 안에 작은 신이 자라고 있다. 어떡할래? 고문 할래? 죽일래? 넌 일생이 외로웠다. 그걸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지금도 외로워 죽겠으니까"라며 타곤을 바라봤다.

/ hsjssu@osen.co.kr

[사진] '아스달 연대기'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