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597 1072019092155128597 05 0508001 6.0.13-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男배구, '숙적' 일본에 1-3 패…亞 선수권대회 4위로 마감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남자 배구 대표 팀이 한일전의 패자가 되며 아시아선수권대회를 4위로 마쳤다.

한국은 2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배구연맹(AVC) 남자배구 아시아선수권대회 3, 4위전에서 일본에 세트스코어 1-3(23-25 17-25 25-23 22-25)으로 졌다.

한국은 지난 18일 열린 8강 F조 2차전에서 일본을 만났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0-25, 25-23, 18-25, 25-23, 16-14)로 이겼다.

전날 열린 준결승에서 한국은 '아시아 최강' 이란에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석연찮은 심판 판정과 상대 선수 비매너로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동메달을 놓고 다시 일본을 만난 한국은 고비처에서 리시브가 흔들렸다. 또한 전광석화 같이 이어지는 일본의 역습에 고전하며 한일전 2연승에 실패했다.

임도한 남자 배구 대표 팀 감독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정지석 곽승석(이상 대한항공) 미들 블로커에 신영석 최민호(이상 현대캐피탈) 아포짓 스파이커에 임동혁(대한항공) 세터에 황택의(KB손해보험) 리베로에 정민수(KB손해보험)를 선발 멤버로 내보냈다.

1세트 18-18에서 한국은 신영석의 전광석화 같은 B속공과 상대 서브 범실로 먼저 20점을 넘었다. 나경복의 알토란 같은 공격 득점도 터진 한국은 21-19로 앞서갔다. 그러나 일본의 주포인 야나기다 마사히로와 니시타 유지에게 공격 실점을 허용하며 22-23으로 전세는 뒤집혔다.

한국은 허수봉의 백어택으로 23-23 동점을 만들었지만 시미즈 쿠니히로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23-25로 1세트를 내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세트 초반 임도헌 감독은 세터를 곽명우(OK저축은행)로 교체했다. 1세트를 내준 한국은 분위기 전환을 노렸지만 리시브가 급격히 흔들렸다. 이 틈을 놓치지 않은 일본은 다카하시 켄타로의 서브에이스와 야나기다의 연속 공격 득점을 앞세워 21-14로 앞서갔다. 세트 중반 일본에 대량 실점을 허용한 한국은 2세트도 내주며 벼랑 끝에 몰렸다.

3세트에서 한국은 신영석의 속공과 나경복의 알토란 같은 득점으로 세트 내내 리드를 지켰다. 상대 서브 범실로 먼저 20점 고지를 넘은 한국은 22-20에서 최민호의 짜릿한 블로킹 득점이 나왔다. 상대 추격 의지를 꺾은 한국은 3세트를 잡으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한국은 4세트 12-13까지 일본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야나기다의 강서브를 극복하지 못하며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리시브 라인이 다시 무너진 한국은 공격 범실은 물론 상대 블로킹을 뚫지 못했다.

점수 차는 순식간에 12-17로 벌어졌다. 조금씩 점수 차를 좁힌 한국은 곽승석의 연속 서브 득점이 터지며 22-23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전세를 뒤집지 못했고 결국 4위로 이번 대회 일정을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