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526 0372019092155128526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069286000 1569069292000 related

'황금정원' 정영주, 한지혜 협박+차화연 수행비서 사직 종용→멱살 잡이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C '황금정원' 캡처


정영주가 한지혜를 협박했다.

21일 방송된 MBC 드라마 '황금 정원'에서는 신난숙(정영주 분)과 은동주(한지혜 분)가 대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난숙은 진남희(차화연 분)의 수행비설로 출근한 은동주를 불러 "조용히 할 이야기가 있어서 보자고 했다. 아무리 내 딸 인생을 훔쳤다지만 너처럼 열악하게 자라왔다면 그럴 수도 있다 싶다"며 "이번에도 니가 여기저기 나대는 바람에 최본부장(이태성 분)까지 알게된 거 아닌가. 알아서 그만둘 줄 알았는데 형편이 많이 안좋은가 보다"라며 사비나(오지은 분)의 기억을 훔쳤다고 적반하장으로 따졌다.

이에 은동주가 "절더러 그만 두라는 말씀이냐"고 묻자 신난숙은 "당분간 이걸로 생활하고 딴 자리 알아봐라. 아니면 내가 더 좋은 자리 알아보겠다"고 돈을 건넸다. 그러나 은동주는 "생각해주신 건 감사하지만 제가 땀흘려 번 돈이 아니라면 받지 않는다. 회장님께서 절 필요로 하시는 한 계속 일할 것"이라고 대적했다.

신난숙은 "아무리 부모 없이 자랐어도 최소한의 인두껍을 썼다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고 언성을 높였지만, 은동주는 "제가 여기저기 쑤시는 바람에 이혼할 뻔 아니라 사비나 씨가 과거를 숨겼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답하자 그의 멱살을 잡아 긴장감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