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464 0432019092155128464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related

변을 못 참거나, 잘 못 보면? '당뇨병 위험↑· 수명 단축'

글자크기

<앵커>

잘 먹고 화장실도 잘 가면 건강한 거라고 하는 데 반대로 잘못된 배변습관을 가진 사람은 수명이 줄어들 수 있다는 국내 첫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의 설명을 들어보시죠.

<기자>

40대 박 모 씨는 먼 거리 여행은 꺼립니다.

[변실금 환자 : 5년 전에 길을 가다가 이제 물 설사로 해서 바지가 다 젖은 적이 있었어요. 버스 뭐 이런 거는 아예 안 타고 다니고 어디 멀리 갈 때는 아예 한 이틀 정도 굶었다가….]

정밀검사 결과 변을 참지 못하는 변실금 진단을 받았습니다.

당뇨병이 악화해 괄약근 신경이 고장 난 게 원인이었습니다.

만성적인 변비로 고생하는 30대 남성이 병원을 찾았습니다.

[변비 환자 : 시원하게 나오는 경우보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좀 있어서 요즘에는….]

정밀검사를 해봤더니 괄약근 이상 소견이 나타났습니다.

[이태희/순천향대병원 내과 교수 : 항문의 괄약근의 압력이 떨어져야 하는데요, 오히려 더 증가하는 소견을 보이고 있는데요.]

순천향대병원 연구결과, 변실금이나 변비증세가 있으면 괄약근을 조절하는 말초신경 이상 위험도가 3배 더 높았고 동시에 당뇨병이나 간, 공팥 병이 동반될 위험도가 2배 더 컸습니다.

그런데 조기 사망을 예측하는 찰슨 지병 지수도 더 높아서 나쁜 배변 습관이 수명 단축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변 자세가 이렇게 나쁘면 괄약근에 무리를 줘서 건강을 더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이태희/순천향대병원 내과 교수 : 나쁜 배변습관에서는 과도하게 (힘을) 주는 경우가 많다 보니까 골반 신경이 눌리고 견인이 되면서….]

변을 볼 때 양다리는 몸쪽으로 올리고 몸은 다리 쪽으로 낮추는 게 좋습니다.

[정윤/순천향대병원 소화기내과 간호사 : 발판을 아래에다가 두고 몸을 완전히 웅크리듯이 이렇게 숙인 상태로 (변을 봐야 합니다.)]

또 규칙적인 운동과 채소를 충분히 먹으면 배변 습관을 좋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 영상편집 : 박진훈)
조동찬 기자(dongcharn@sbs.co.kr)

▶ [마부작침] 대한민국 음주살인 보고서
▶ [생방송보기] PLAY! 뉴스라이프, SBS 모바일24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