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154 0292019092155128154 05 0507002 6.0.14-RELEASE 29 OSEN 0

‘4연승’ 두산 김태형 감독, "이용찬이 자신 만의 밸런스를 찾았다" [생생인터뷰]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곽영래 기자]두산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16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달린 2위 두산은 시즌 83승(54패) 째를 챙기며 선두 SK(84승 1무 53패)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KIA는 3연패. 시즌 전적은 59승 2무 79패가 됐다. 승리를 거둔 두산 김태형 감독이 선수단과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이용찬이 자신 만의 밸런스를 찾았다.“

두산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16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4연승을 달린 2위 두산은 시즌 83승(54패) 째를 챙기며 선두 SK(84승 1무 53패)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선발 이용찬이 7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 막은 가운데 이후 윤명준-이형범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타선에서는 박세혁이 3안타 활약을 펼쳤고, 허경민과 오재일이 멀티히트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감독은 “지난 경기 조금 부진했지만, 이용찬이 자신만의 밸런스를 찾으며 안정적인 피칭을 했다. 선수들이 활발한 플레이 해줬고, 달아나는 순간 추가점을 내 승리할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 bellsto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