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113 0722019092155128113 01 0101001 6.0.16-HOTFIX 72 JTBC 0 related

문 대통령 22일 방미…북·미 만족할 '중재안' 내놓을지 촉각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북·미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22일) 미국 뉴욕으로 떠납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새로운 비핵화 해법이 있는지 듣고, 또 방위비 분담금이나 호르무즈 파병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부터 5일 일정으로 뉴욕을 찾습니다.

유엔 총회 참석이 가장 큰 이유이지만 눈길을 더 끄는 일정은 현지시간 23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입니다.

지난 2월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모처럼 찾아온 북·미간 대화 분위기에서 열리기 때문입니다.

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북·미가 모두 만족할 만한 중재안을 내놓을지가 관심사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 비핵화 관련해 일괄 핵 폐기만을 전제로 요구하는 리비아식 모델을 배제한 바 있습니다.

이른바 빅딜을 접고 단계적 비핵화를 제안할 가능성이 커진 것입니다.

바로 이 과정의 속도와 방향에 대해 문 대통령이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있습니다.

북한이 최근 강조하는 제도 안전, 즉 체제 보장과 관련해서도 두 정상이 논의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 총회를 계기로 남북관계에서도 돌파구를 찾겠다는 계획입니다.

24일 유엔 총회 연설문에는 DMZ 지뢰 남북공동 제거 등 대북 제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국제사회를 향해서도 제재로 막힌 인도주의 사업들을 언급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번 만남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방위비 분담금 인상, 호르무즈 파병 같은 동맹 청구서를 내밀 수 있어 문 대통령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심수미 기자 , 주수영, 박선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