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7232 0032019092155127232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 국민기대 못미쳐…개혁전선 선택"

글자크기

"상처받은 청년·당 일관성 지적하는 국민에 매우 송구"…"檢수사 귀추 주목"

연합뉴스

물 마시는 심상정 대표와 조국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 발언을 마친 뒤 물을 따르고 있다. 2019.9.1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어 "정의당은 고심 끝에 조국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스럽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장관 후보자 자격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전선을 선택하게 됐다"며 "현재 조 장관의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저희는 검찰 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