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6497 0182019092155126497 02 0201001 6.0.13-RELEASE 18 매일경제 52825821 related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태풍 `타파` 철통 대비하자"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태풍 '타파'를 철통같이 대비하자"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21일 새벽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진행한 파주 돼지농장의 시료 정밀검사 음성 판정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행입니다. 지난 20일 의심신고된 파주 농가 2곳 모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판정"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 총리는 이어 "그래도 긴장해야 한다"며 정부의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앞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앞으로 3주간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면서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는 만큼 방역 등에 더욱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각 지자체에 축사 지붕, 농장 울타리 등 비바람에 취약한 방역 요인 관리에 힘쓰길 당부했다. 아울러 태풍이 지나간 뒤엔 소독 차량을 동원해 농장 내외부가 소독약에 흠뻑 젖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농장초소를 양돈농장 입구에 설치해 출입대장을 두고 질병치료 외에는 수의사, 컨설턴트 등 돼지와 접촉이 많은 인력의 농장 출입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거점소독시설이 늦은 시간에는 제대로 운영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전국 지자체는 긴급행동지침(SOP)에 맞게 인력을 배치해 24시간 제대로 운영되도록 직원교육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