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6196 0362019092155126196 02 02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검찰,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소환…조국 자녀 허위 인턴 의혹

글자크기
한국일보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홈페이지 캡처

조국(54)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전날 한 원장을 피고발인 및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을 상대로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자녀의 인턴 증명서가 부정 발급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조 장관과 한 원장 등을 수사의뢰 했다.

조 장관 아들과 딸은 각각 2009년과 2013년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조 장관 아들은 고교 3학년이던 2013년 7~8월 증명서를 발급받았으나, 그 형식이 다른 이들의 증명서와 다르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2009년 조 장관 딸이 같은 기관에서 발급 받은 증명서 역시 허위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 장관의 은사인 한 원장은 2013년 인권법센터장을 맡고 있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