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955 0102019092155125955 04 0401001 6.0.13-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남미] 사람처럼 관에 누운 반려견…동물 장례식 논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죽은 반려견을 꼭 이렇게 보내야 하는 것일까?"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최근 오른 한 장의 사진이 이런 논란에 불을 지폈다.

브라질 동부의 항구도시 일례우스에서 촬영된 문제의 사진을 보면 죽은 반려견이 사람처럼 관에 누워 있다. 옆으로 누워 있는 반려견의 몸엔 하얀 천이 덮여 있고, 주변엔 꽃이 가득하다. 얼굴만 가리지 않은 채 관의 뚜껑이 열려 있는 것이 남미에서 사람의 장례를 치를 때와 똑같은 모습이다.

관은 반려견을 위해 특별히 주문 제작됐다고 한다. 관을 제작해 반려견의 주인에게 넘겨줬다는 상조업체는 "반려동물을 위해 관만 (주문에 맞춰) 제작했을 뿐 장례식을 위한 장소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회사는 "(보유한 장례식장은) 오로지 사람의 장례식을 위해서만 사용된다"고 강조했다.

상조업체가 이렇게 해명하고 나선 건 "굳이 죽은 동물을 위해 이런 식으로 장례를 치러야 하는가"라는 논란이 불거진 때문. SNS에 오른 사진을 한 언론매체가 보도하면서 브라질엔 이를 놓고 거센 찬반론이 일었다.

반대론자들은 과도한 동물사랑이라고 주장했다. 한 브라질 네티즌은 "나도 개들을 좋아하지만 사람보다 개를 더 존중하는 데는 반대한다"며 "반려견도 중요하지만 우리 아이들에게 더욱 신경을 쓰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개가 사람의 가장 좋은 친구인 것은 맞지만 절대 사람은 될 수 없다"며 죽은 반려견을 사람처럼 장례하는 데 반대했다.

하지만 대다수는 반려견 주인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한 네티즌은 "사람이나 동물이나 모두 하느님의 창조물"이라며 "반려견의 주인이 비난을 받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찬성 의견을 낸 또 다른 네티즌은 "주인이 반려견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보여주는 사진"이라며 "반려견을 끝까지 잘 보내주려는 주인의 마음이 아름답다"고 했다.

한편 반려견이 어떻게 죽었는지, 주인이 장례식 후 반려견의 사체를 어떻게 처리했는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코헤이우24hs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