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846 0292019092155125846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popular

"골때리게 맛있는 병맛"..'천리마마트', 더 솔깃한 이유 셋 [Oh!쎈 컷]

글자크기
OSEN

[OSEN=박소영 기자]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연출 백승룡, 극본 김솔지, 기획 tvN, 스튜디오N, 제작 tvN, 12부작)가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 폭탄을 선사하며, “이런 기발한 드라마는 처음”, “이렇게 웃으며 본 드라마 오랜만이다”라는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본격적인 김병철의 복수 프로젝트가 시작되며 더욱더 예측할 수 없는 황당한 일들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바. 앞으로 ‘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더욱 주목해야 하는 이유 세 가지를 짚어봤다.

#. 이동휘의 ‘운빨’ vs. 김병철의 ‘미친 짓’, 과연 천리마마트의 운명은?

손님이 마치 왕에게 청을 드리듯 공손하게 불만을 얘기하는 고객만족센터, 망태기를 매고 손님이 고른 물건을 직접 담아줄 뿐 아니라 “오늘 하루 꽃이 되자”며 직원들 모두 꽃탈을 쓰게 한 정복동. 상상도 못한 그의 ‘미친 짓’은 전부 천리마마트를 망하게 하려는 목표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의 복수 프로젝트는 의외의 복병을 만날 예정. 바로 점장 문석구(이동휘)다. 정복동은 마트가 돌아가는 사정에 대해 무지한데다 눈치까지 없는 문석구가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미친 ‘운빨’의 소유자라는 문석구의 의도치 않은 활약에 복수 계획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는데. 마트를 망하게 하려는 정복동의 ‘미친 짓’과 이동휘의 ‘운빨’이 만나 천리마마트를 어디로 이끌고 갈지 앞으로의 이야기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 DM그룹과 천리마마트 사이엔 어떤 사연이?

우연히 천리마마트의 회계 파일을 열어본 DM그룹의 직원. “구린내가 엄청나요. 완전 적자에다 회계장부도 엉망이고”라는 그에게 박일웅(배재원) 과장은 “회장님 용돈 빼돌리는 구멍이거나 그 비슷한 거겠지”라며 신경 끄라고 했다. 거기다 “할아버지 몰래 우리가 장난쳐 놓은 거 정 이사가 죄다 불어버리면 어떻게 하라고”라며 걱정하는 DM그룹 부사장이자 손자인 김갑(이규현)에게 권영구(박호산) 전무는 “저하고 부사장님이 천리마에 관련되어 있다는 거 절대로 눈치 못챕니다”라고 안심시켰다. 김갑이 말하는 ‘장난’은 무엇을 의미하며, 1등 기업 DM그룹이 전국에 지점 딱 하나있는, 다 쓰러져가는 천리마마트를 계속 유지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DM그룹과 천리마마트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 천리마마트에서 인생 2회차를 시작할 ‘실패한 히어로들’

보통의 지원자라면 면접관에게 자신의 장점을 이야기하며 어필하기 마련. 그러나 천리마마트의 면접장은 누가 더 ‘쓰레기’인지 경쟁이 붙는 당혹스런 상황이 펼쳐졌다. 무명 밴드 ‘무당스’ 보컬인 조민달(김호영)은 자신 때문에 아내가 어린 나이부터 고생했다며 “와이프 피 빨아먹는 거머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지지 않고 “저는 패배자”라며 뼈가 부서지게 노력했는데도 변변한 직장하나 없다는 최일남(정민성). 이 둘은 눈물을 터뜨리며 꼭 취직시켜 달라는 간절한 의지를 보여줬다. 여기에 면접장에서 한바탕 난리를 친 건달 오인배(강홍석)와 편견과 차별 때문에 취직이 힘들다는 빠야족까지, 정복동은 ‘실패자’처럼 보이는 이들 모두를 천리마마트 정직원으로 채용했다. 이에 새 삶을 얻은 듯 다시 한 번 용기를 낸 이들의 열정은 을씨년스러운 천리마마트의 분위기를 생기 넘치게 바꾸어나갔다. 아픔을 딛고 인생 2회차를 시작할 ‘실패한 히어로들’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평범한 삶에 대한 그들의 소박한 꿈은 실현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쌉니다 천리마마트’ 매주 금요일 밤 11시 tvN 방송

/comet568@osen.co.kr

[사진] 쌉니다 천리마마트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