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173 0032019092155125173 02 02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69039888000 1569041195000 related

기상청 "태풍으로 제주·남부·동해안 등 심각한 피해 가능성"(종합)

글자크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타파' 제주 향해 빠르게 북상 중

내일 오후 10시 부산 최근접…경남 남해안 상륙 가능성도

연합뉴스

21일 오후 1시 발표된 태풍 '타파'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오후 제주도 방향으로 빠르게 북상 중이다.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전날보다 세력이 강해졌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큰 피해를 남길 수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정오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726㎞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이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전날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모두 강해지거나 커졌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22일 정오께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30㎞ 해상, 오후 6시께 부산 남서쪽 약 17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어 23일 0시께 부산 동북동쪽 약 130㎞ 해상을 지나 오전 6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12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로,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타파'는 이달 초 서해를 지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링링'보다는 약하지만, '링링'보다 우리나라에 더 근접할 것으로 보여 보다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제주도 인근과 부산에 인접할 때도 강한 중형급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풍과 집중호우가 예상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윤 통보관은 "제주도,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내일(22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월파로 인해 해안가, 섬 지역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후 1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제주도를 시작으로 점차 태풍 특보 발효 지역이 확대될 예정이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이미 태풍 영향으로 강풍이 불고 있다.

이날 정오까지 하루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간여암) 초속 28.3m(시속 101.9㎞), 제주 새별오름 초속 25.8m(시속 92.9㎞), 경남 통영(매물도) 초속 23.4m(시속 84.2㎞) 등을 기록했다.

한편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