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158 0102019092155125158 08 08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안녕? 자연] 돈 벌려는 인간이 낸 산불 탓에…구조된 오랑우탄의 슬픈 눈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산불로부터 구조된 오랑우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마가 삼켜버린 인도네시아 서부 보르네오에서 필사적으로 불타버린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던 오랑우탄 2마리가 구조됐다.

최근 국제동물구조협회(IAR)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산불이 휩쓸고 있는 보르네오 섬에서 얼굴에 총을 맞은 오랑우탄을 포함 2마리를 구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각각 바라와 아랑으로 이름붙여져 현재 동물보호센터에서 치료 중인 이들 오랑우탄의 얽힌 사연은 한마디로 안타깝다.
서울신문

수의사에 치료 중인 구조된 오랑우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보르네오 섬과 수마트라 섬 등 인도네시아 곳곳은 두달 째 산불이 이어지며 초토화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오랑우탄같은 야생동물 역시 화마를 피해갈 수는 없었다. 이번 구조가 안타까움과 동시에 분노를 자아내는 것은 산불의 원인이 바로 인간이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매년 건기에 수익성이 높은 팜나무 등을 심고자 천연림에 일부로 산불을 내는 일이 반복된다. 이 지역에서 발생하는 산불 대부분이 사람에 낸 것이라는 추정이 있을 정도. 문제는 이 지역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오랑우탄과 같은 야생동물 뿐 아니라 주민들 역시 큰 피해를 입고있다는 사실이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 계속된 산불로 주민 15만여 명이 급성 호흡기 질환을 앓는 것은 물론 오랑우탄 30여 마리도 호흡기 감염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연기로 가득찬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칼리만탄의 숲과 오랑우탄.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보르네오 섬은 수많은 나무들로 가득한 삼림의 보고지만 동시에 세계적인 벌채 지역이기도 하다. 이곳을 기반으로 대대로 수많은 동물들이 살아왔지만 인간들의 무분별한 삼림 벌채로 그 서식지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상황인 것. 특히 오랑우탄은 인간에게는 벌채를 방해하는 눈엣가시로 어미 오랑우탄은 밀렵의 표적으로, 새끼는 밀거래를 통한 짭짤한 부수입이 된다.
서울신문

연기로 가득찬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칼리만탄.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AR 측은 "극심한 연기를 자아내는 산불이 인간을 위협할 뿐 만 아니라 야생동물의 집도 파괴하고 있다"면서 "반복되는 산불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야생동물 개체수를 유지하는데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조된 두 마리의 오랑우탄은 이제 안전하지만 산불로 인한 야생동물 피해와 기아의 위기에 처한 많은 사람들이 더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제자연보전연맹에 따르면 보르네오 섬의 오랑우탄은 1973년 28만 8500마리에서 최근 10만 마리까지 줄고 있는데 이는 농지 개간과 벌목 탓이다. 물론 인도네시아에서도 법에 따라 오랑우탄을 비롯한 보호종을 죽일 경우 최장 5년의 징역과 1억 루피아(약 79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단속돼 처벌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어 오랑우탄 야생 개체 수 감소 문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