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140 0962019092155125140 05 0509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GA투어 첫 우승 노리는 안병훈 "퍼트감 좋아 자신있다"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안병훈. 출처=PGA투어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하루에 25개 홀을 소화했는데 집중력을 잃지 않고 잘 이겨내 기분 좋다.”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달러) 둘째 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안병훈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에 위치한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460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두 번째 대회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2라운드 경기가 일몰로 중단된 가운데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J.T 포스턴(미국) 등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따돌렸다.

지난달 윈덤 챔피언십에서 3라운드까지 내내 선두를 달리며 우승을 바라보다가 마지막 날 3위로 떨어졌던 안병훈은 “올해 초반에 퍼트가 안좋아서 스코어가 잘 안나왔는데 요즘은 퍼트가 좋다. 덕분에 버디도 많이 할 수 있고 스코어도 잘 나오는 것 같다. 이틀동안 12언더를 칠 수 있었던 것도 퍼트 덕분”이라고 말했다.

유러피언투어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등에서 총 3승을 거뒀지만 아직 PGA 투어 우승 트로피는 없다. 그는 “지난주에는 47등을 했지만 플레이에 비하면 스코어가 안나온 것뿐이지 샷 감도 좋고 퍼트가 잘되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실제로 안병훈은 전날 악천후로 11개 홀을 도는데 그쳤다. 21일 남은 7개 홀을 소화한 뒤 2라운드 경기를 해야 해 하루에만 25홀을 소화했다. 잔여경기에서 버디 1개를 추가해 6언더파로 2라운드를 시작한 안병훈은 1~4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으며 기세를 올렸다. 5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전반 마지막 두 홀에서 또 연속 버디를 낚은 뒤 후반에 1타를 더 줄여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선전으로 오는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유럽 제외)의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출전 가능성도 높였다. 인터내셔널 팀 단장 어니 엘스는 11월 4명의 추천 선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안병훈은 “당연히 프레지던츠컵에 나가고 싶은 마음은 있다. 올해 시작부터 그게 나의 목표 중 하나였다. 이제 약 한 달 정도 선발 결정이 남았는데, 이번 주에 잘 하고 몇 개 시합에서 잘 해서 최대한 선발 될 수 있도록 노력해볼 것”이라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