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858 0242019092155123858 04 04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美 월마트서 전자담배 판매 중단한다

글자크기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 폐질환 증세 보여

청소년 가향 전자담배 판매 전면 금지

이데일리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처음으로 전자담배 흡연에 따른 사망 의심사례가 처음 보고됐다. 지난 6월 샌프란시스코주는 전자담배를 금지하기도 했다. 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에서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가향 전자담배가 의문의 폐 질환 발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서다.

20일(현지시간) CNN·CNBC 보도에 따르면 월마트는 재고 잔량이 소진하는 대로 미국 내 월마트 매장과 자회사인 창고형 할인매장 샘스클럽에서 전자담배와 관련 제품을 취급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내부 메모를 주요 유통본부에 전달했다.

월마트는 폐 질환과의 직접적 연관성에 대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향 전자담배를 비롯해 일체의 전자담배·관련 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월마트가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은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들이 의문의 폐 질환 증세를 보이고, 일부 주에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서다.

월마트는 “연방, 주, 지자체 단위의 규제 복합성과 전자담배를 둘러싼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전자담배를 취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 가운데 530명이 호흡곤란, 가슴 통증, 구토, 설사를 유발하는 의문의 폐 질환 증세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일부 주에서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미국 보건당국은 마리화나 복합물질인 THC를 넣은 전자담배와 첨가제를 혼합한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 가운데 폐 질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도 연방 차원에서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 뉴욕주는 청소년 건강 유해성 등을 근거로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최초로 시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