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325 0112019092155123325 01 0101001 6.0.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related

文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찬스없다"…한국당에 경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더이상 허위사실 퍼뜨리지 말라" 강조]

머니투데이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문준용 씨가 21일 자유한국당에 "더 이상 허위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는 자유한국당이 자신의 특혜의혹을 거론한 것에 대한 반박이 담겨 있다.

문 씨는 전날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대변인에 전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게시물에 따르면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자신은 "(아버지)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더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며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고 요구했다.

문씨는 또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라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는 전날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국민은 조국의 아들과 딸이 궁금하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궁금하다"며 언급한 내용에 대한 반박이다.

전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은 귀걸이 증명사진에, 제출일자도 바꿔치기 된 의혹이 있는 이력서로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었던 대통령의 아들이 궁금하다"라며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버지가 대통령하는 대한민국을 떠나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며 "왜 떠났으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알고자 했던 야당 의원을 문재인 정권은 검찰고발까지 하며 겁박했다. 야당에게 정보를 준 학교를 친전교조 교육감은 감사에 착수해 징계를 내렸다"며 "왜 그토록 감추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