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279 0022019092155123279 02 0213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이번엔 대통령 세종시집무실 설치 무산 논란…충청권 반발

글자크기

한 언론 "세종집무실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보도

충청시민사회단체, "정부 균형발전 기조 어긋나"

지난 2월 세종시집무실 TF팀 운영했으나 무소식

대통령 세종집무실(제2집무실) 설치 무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청와대가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부터다. 그러자 충청권은 “정부의 균형발전 기조와 어긋난다”며 반발하고 있다.

중앙일보

세종시 정부청사와 인근 주거지역 전경.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청권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충청권 공대위)는 지난 18일 논평을 내고 “청와대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여부에 분명한 입장을 내놔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한 언론사는 지난 1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 났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은 세종시에 가면 정부세종청사 내에 있는 기존 시설을 이용하면 되고, 새로운 시설을 굳이 만들 필요는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도 전했다. 보도 당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대통령 제2집무실과 관련해 현재 결정된 바 없고, 논의 중인 사안”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충청권 공대위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혼란을 야기하고, 청와대가 세종집무실 설치에 부정적 의지를 가졌는지 의심되는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을 불러온 근본적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고 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올해 무산된 이후 문 대통령 지시로 지난 2월부터 ‘대통령 제2집무실’ 설치와 관련한 TF팀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설치 여부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까지 나오는 등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 세종시는 행정안전부와 과기정통부 등이 입주해야 할 청사를 지을 때 대통령 집무실도 설계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충청권공대위는 또 “청와대가 세종집무실을 설치하지 않기로 내부 결정했다면 이는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추구하겠다는 국정운영 방침과 완전히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추진 중인 국회 세종의사당,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과도 흐름이 어긋난다”며 “청와대의 불분명한 태도와 모순된 정책은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국정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청사 이전을 완료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청사 건물. 2년 기한으로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건물에 입주했다. 1,2층은 상가건물이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대통령 세종집무실을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내부적인 결론 난 것에 대해 세종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행정수도 세종과 관련해 책임지지도 못할 말과 온갖 쇼만 벌이면서 양치기 소년과 같은 꼴이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은 집권당으로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박병석(대전 서갑)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충청권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청와대 세종집무실은 당론”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당의 입장은 명확하다. 명실공히 국토균형발전의 핵은 세종행복도시이고, 국회 세종의사당과 제2집무실이 오는 것은 행복도시 완성이자 국토균형발전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