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1875 0242019092155121875 01 01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文아들 준용씨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살고있다"

글자크기

조국 자녀 의혹 반발로 제기되는나경원 자녀 의혹에

한국당 "준용씨 취업, 회사 설립에 아버지 찬스 의심"

준용씨 "아버지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20일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살고 있다”고 밝혔다.

준용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이날 논평 내용을 공유하며 이같이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전희경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귀걸이 증명사진에, 제출일자도 바꿔치기 된 의혹이 있는 이력서로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었던 대통령의 아들이 궁금하다”며 “대통령의 아들이 소트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최근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에 대한 입시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데 대한 반발로도 풀이된다. 전 대변인은 “아버지가 대통령하는 대한민국을 떠나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며 “왜 떠났으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알고자 했던 야당 의원을 문재인 정권은 검찰고발까지 하며 겁박했다. 왜 그토록 감추는가”고 했다.

준용씨는 이에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고,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고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더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마라”고 밝혔다.

준용씨는 또 “그리고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게 무분별히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나. 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인가”고 반발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