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1660 0292019092155121660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늦바람 난 이방인"..'스케치북' 윤종신, 노래 선물 남기고 떠났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박소영 기자] 윤종신, 볼빨간 사춘기, 오존, 데이먼스 이어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풍성하게 채웠다. 특히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로 떠나기 전 마지막 방송으로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를 택했다.

20일 전파를 탄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MC 유희열은 “오늘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문을 두드리는 용기 충만한 뮤지션들을 모셨다”며 “첫 번째 손님은 가요계 산 증인 같다. ‘ 스케치북’을 위해 수많은 그림을 그린 이 분이 잠시 여러분들 곁을 떠나게 됐다. 이방이 돼 떠나는 그의 노래 제목은 ‘늦바람’이다. 나그네가 된 윤종신을 소개한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신곡 ‘늦바람’을 부르며 등장했다. 윤종신은 2010년 3월 25일부터 시작한 음원 발매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의 확장 버전이자 2020년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기념해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했다. 떠나기 전 방송 스케줄을 모두 정리했는데 이번 ‘스케치북’ 방송이 마지막이었다.

윤종신은 “젊었을 때 어렸을 때 멀리 떠나야 하는데. 3년 전 제가 하는 일이 쳇바퀴 돌 듯 하는 구나 싶더라. 젊었을 때 원했던 거긴 한데”라면서도 “내가 그동안 고여 있고 똑같은 얘기를 하고 겪는 것들이 달라지지 않겠구나 싶더라. 창작자로서 무슨 얘기를 해야 하지 싶었다. 노래 속에서 외롭다고 했는데 진짜 외로운가? 싶더라”며 이방인 프로젝트로 떠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50살이란 나이가 되면 저문다고 생각하는데 전 딱 중간인 것 같다. 모험을 충분히 할 나이라고 생각했다. 휴가나 여행이 아니라 해외에 나가서 ‘월간 윤종신’을 계속 낼 거다. 노트북 갖고 열악하지만 녹음도 할 거다. 월간 윤종신을 만드는 상황이 바뀌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희열은 “가장 행동력이 좋은 사람이다. 막상 실천 못하는데 무모해 보여도 돌파하고 실천한다. 윤종신이 그동안 총 발표한 곡이 554곡이다. 작사에 참여한 곡까지 하면 651곡”이라고 놀라워했다.

윤종신은 “몹쓸 호기심 때문에 떠올리면 결과를 봐야 한다. 이 일을 했을 때 얻을 것 위주로 생각하고 사람을 보면 장점만 보려고 한다. 장점을 활용할 확률이 높다. 단점에 가기까지 꽤 많은 일을 겪어야 한다. 장점이 보이면 친해진다”며 “발동이 한 번 걸리니 다작이 됐다. 1990년대엔 곡을 받았는데 2000년대부터 가속이 붙었다”고 말했다.

‘월간 윤종신’ 9월호의 주인공은 하동균이다. 윤종신은 “‘워커홀릭’을 내가 부르려고 했는데 인간극장이 됐다. 그런데 하동균이 부르니 김은숙 작가의 ‘도깨비’가 되더라. 노래가 극적”이라고 표현했다. 하동균은 윤종신을 위해 특별히 ‘스케치북’에 깜짝 출연했다.

윤종신은 “노래가 아니라 하동균이란 사람한테 꽂힌 거다. ‘워커홀릭’ 신곡이 나왔는데 같은 날 같은 제목의 신곡이 나온다. 볼 빨간 사춘기의 ‘워커홀릭’은 누가 봐도 음원 차트 1위용이다. 우린 찾아서 들어야 한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하동균은 떠나는 윤종신을 위해 멋지게 ‘워커홀릭’을 열창했다.

무대는 끝났지만 유희열은 “이대로 윤종신 보내기 아쉬워서 붙잡았다”며 윤종신을 다시 불렀다. 그러면서 “‘스케치북’ 특집이 있거나 게스트가 스케줄을 펑크낼 때마다 5분 대기조처럼 윤종신한테 연락하면 바로 와줬다. 이제 어떡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윤종신은 “화상통화로 해도 된다. 여기서 반주하고 제가 거기서 노래해도 된다”고 받아쳤고 “사실 9월에 정해진 방송 끝나고 가려고 했는데 ‘스케치북’이 눈에 밟혔다. 잘 다녀오겠다 인사해야하지 않을까 싶어서 왔다. 여러분 얼굴 보고 떠나는 게 맞는 거 같다. 떠난다는 얘기 지겹다 하시겠지만 곧 간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당분간 못 볼 시청자들을 위해 ‘배웅’ 합동 무대를 펼쳤다. 유희열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윤종신은 ‘배웅’을 열창한 후 “잘 다녀오겠습니다. 건강하시구요”라고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했다.

OSEN

두 번째 게스트는 공교롭게도 신곡 ‘워커홀릭’을 최근 발표한 볼 빨간 사춘기였다. 이들은 ‘여행’을 부르며 등장했고 유희열은 “3년 전 볼 빨간 사춘기가 ‘스케치북’에서 데뷔했다. 3년간 엄청나게 성장했다”며 기특해했다. 볼 빨간 사춘기 멤버들은 “체감한다. 환호도 많이 해주시고 저희를 더 오래 보고 싶어 하시는 구나 싶더라”며 흐뭇해했다.

볼 빨간 사춘기의 노래에는 사계절이 다 있었다. 봄 노래는 ‘나만 봄’, 여름 노래는 ‘별 보러 갈래?’, 가을 노래는 ‘썸탈거야’, 겨울 노래는 ‘우주를 줄게’였다. 안지영은 우지윤의 기타 연주에 맞춰 고운 목소리로 메들리를 완성했다.

유희열은 같은 제목의 노래를 한 무대에 두 번 듣는 건 ‘스케치북’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볼 빨간 사춘기는 윤종신과 하동균의 ‘워커홀릭’과 또 다른 매력의 시크한 ‘워커홀릭’ 무대를 펼치며 음악 팬들을 매료시켰다.

‘스케치북’ 10주년 프로젝트 ‘유스케x뮤지션’ 15번째 주인공은 블랙홀 같은 목소리 오존이었다. 유희열은 독특한 패션으로 등장한 오존을 보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오존은 감미로운 목소리와 달리 엉뚱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오존은 마이앤트메리의 ‘내 맘 같지 않던 그 시절’로 워밍업을 했고 윤상의 ‘영원 속에’를 최종 선곡했다. 그는 “피아노 하나 목소리만으로 이뤄진 담백한 구성이다. 잘못 손 댔다가는 좋지 않을 것 같아서 이럴 거면 편곡을 새롭게 부탁했다. 피아노가 메인인 곡이었다면 저희는 기타가 메인이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게스트는 데이먼스 이어였다. 소속사도 없이 혼자 곡 쓰고 노래하고 있다는 그는 생애 첫 방송 출연에 크게 긴장했다. 유희열은 "조금씩 친해지자"며 편안하게 그를 다뤘다. 데이먼스 이어는 "일월년을 붙여서 쓴 이름이다. 달력을 보고 한자가 예뻐서 일월년으로 할까 하다가 어감이 안 좋아서 영어로 바꿨다. 본명은 전하렴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유어스'를 부르며 자신의 목소리를 처음으로 시청자들에게 알린 데이먼스 이어는 본격적으로 무대를 꾸몄다. 그는 "'부산'이란 곡은 가장 제 얘기 같은 노래다. 제가 힘들 때 부산에 가서 썼다"고 말했고 꿈에 대한 질문에 "사람들이 제 얼굴은 몰라도 제 노래는 아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유희열의 스케치북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