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7881 0512019092055117881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권노갑·정대철 등 고문 11명 탈당…평화당 "결정 존중"(종합)

글자크기

고문단 측 "제3지대 갖춰지면 도울 생각"

평화당 "미래통합 의도로 받아들인다"

뉴스1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오른쪽)과 정대철 상임고문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민주평화당 고문단 가운데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을 포함한 11명이 20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평화당은 고문단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화당에 따르면 탈당 인사는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외에 문팔괘·박양수·송석찬·신중식·류재희·윤철상·이훈평·최락도·홍기훈 고문이다. 동교동계를 주축으로 한 고문단은 이날 오후 회동에서 탈당을 결정한 뒤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평화당 고문단은 총 19명에서 8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추가 탈당 의사를 밝힌 고문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규모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탈당 의사를 밝힌 고문단은 지난달 평화당을 탈당한 의원들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에 당장 합류하는 대신 총선을 앞두고 구축될 것으로 전망되는 제3지대 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대철 상임고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 오후 다같이 모여 결정을 내렸고 1시쯤 탈당계를 냈다"며 "향후 정계개편으로 제3지대가 갖춰지면 도움을 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동교동계 고문단은 지난달 평화당 탈당 사태 당시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와 유성엽·박지원 등 비당권파 의원들 사이에서 중재역을 맡아 왔다. 고문단은 '신당 추진 당론 설정' '신당 추진기구 설치' 등을 중재안으로 제안했으나 비당권파의 탈당을 막지 못했다.

평화당은 우선 접수된 탈당계에 한해 절차에 따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고문단의 탈당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명삼 상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평화당의 정치 지주이신 권노갑·정대철 고문께서 오늘 탈당했다"며 "두 고문님들의 탈당을 존중하고, 분열 정치에 대한 미래통합 의도라고 받아들인다"고 했다.

그는 "고문님들의 탈당이 새로운 정치세력으로의 합류가 아니라 평화당의 분열을 초래한 김대중 전 대통령 후계자들의 정치행보에 대한 따끔한 질책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고문님들의 탈당은 창당 기조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며, 통합과 민생을 위한 민주평화·민생연대라는 새로운 정치노선 구축을 위해 평화당의 길을 꿋꿋이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