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0520 0512019092055110520 05 0506003 6.0.15-RELEASE 51 뉴스1 0

새 감독 셀라데스 체제 발렌시아, 이강인 중용되나

글자크기

현지 언론 "마르셀리노 감독 때 보다 이강인에 적합 전술"

뉴스1

이강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알베르트 셀라데스가 새로 지휘봉을 잡은 뒤 출전 시간을 늘리고 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에 대한 현지 언론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스페인 '엘데스마르케'는 19일(현지시간) "이강인의 경우, 전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 시절보다 (셀라데스 체제에) 더 적합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셀라데스 감독은 공의 소유를 통한 균형을 추구하는데, 이는 이강인에 잘 맞는 전술"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문제는 경쟁자들이다. 마르셀리노 감독 시절 4-4-2 포메이션을 주로 썼던 것과 달리 셀라데스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한다.

현재 미드필드 주전급 선수는 다니 페레호, 프란시스 코클랭, 제프리 콘도그비아 등이다. 여기에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한 카를로스 솔레르의 회복 속도도 빠르다.

엘데스마르케는 "이강인도 미드필드 후보에 이름을 올릴 수 있지만, 그건 셀라데스 감독의 선택이 남아 있다"며 "하지만 4-3-3 포메이션으로의 변화에 따른 역할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강인은 그간 마르셀리노 감독 시절 주로 윙어로 뛰었다. 이후 셀라데스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뒤 2경기에서 모두 기용됐지만, 아직 명확한 포지션은 확정되지 않고 있다.

이강인은 2019-20시즌 라리가 3라운드부터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공격수 케빈 가메이로와 교체 투입됐고, 4라운드 바르셀로나전에서도 윙어 페란 토레스와 교체 투입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데뷔전에서는 후반 45분 공격수 로드리고와 교체 투입됐다.

발렌시아는 오는 2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레가네스와 라리가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