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9373 0512019092055109373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나도 힐링+공부" 백종원도 행복한 '스푸파2' 미식방랑 시작(종합)

글자크기

[N현장]

뉴스1

tvN '스트리트푸드파이터2' 박희연PD, 백종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먹방'+여행 예능 홍수 속에서도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던 '스푸파'가 1년만에 다시 돌아왔다. 더 넓게 뻗어 나갔고 더 깊게 파고들었다.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이하 '스푸파2')의 기자간담회가 20일 오전 11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박희연PD와 백종원이 참석해 시즌2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스푸파'는 백종원이 세계 방방곡곡 숨겨진 길거리 음식을 찾아 떠나는 현지 밀착형 미식 방랑기다. 백종원은 지난해 시즌1부터 해당 프로그램을 맡아 왔으며, 박식하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 스푸파'는 앞서 지난해 시즌1은 1~2%대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희연 PD는 시청률보다 시청자나 방송가의 평가가 좋았고 수치로 시즌2 제작을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백종원의 생각도 같았다. 그는 "나도 PD에게 시청률에 대해 걱정하는 말을 했더니 이렇게 말해주더라. 처음에는 나 듣기 좋으라고 하는 말인 줄 알았는데, tvN에서 이 프로그램의 가치를 잘 알아주고 시즌2까지 제작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뉴스1

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스푸파'를 찍을 때는 백종원이 행복해보인다'는 애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백종원은 "카메라가 앞에 있으면 신경이 쓰이는데 '스푸파'는 카메라 존재를 잊을 정도로 힐링을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먹는 것도 즐겁고 재미있다. 힐링도 되지만 공부도 많이 된다"면서 "역사나 음식의 기원을 허투루 이야기하면 안 되니까 이중으로 공부하면서 즐거움과 스트레스를 같이 얻는다"라고 말했다.

시즌1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나라보다 도시를 즐기고 왔다. 시청자도 나라를 보지 말고 도시를 본다면 굉장히 많은 포인트를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번 '스푸파2'는 이스탄불, 뉴욕 등 아시아를 넘어 다양한 도시에서 미식 방랑기를 선보인다. 박PD는 "지난 시즌에서 담지 못했던 도시들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한다. 한층 다채로운 이야기와 높아진 완성도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식 뿐만 아니라 오프닝부터 도시의 색깔이나 풍경, 정서를 더욱 느낄 수 있게 담았다. 또 위트있는 상황도 포함했다. 의도적으로 연출하지는 않고 리얼한 상황에서 나오는 웃음이 나오는 부분을 느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tvN '스트리트푸드파이터2'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푸파'의 강점인 영상미도 좋아졌다. 박PD는 "후반 작업을 더 편하게 할 수 있는 장비들을 동원해서 조금 더 멋있고 맛있어 보이는 연출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화면 보정도 할 수 있어서 각 도시마다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는 색감을 시도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맛있는 이야기를 먹으면서 이야기를 풀어주는 전체적인 틀이 바뀐 것은 아니지만 오프닝 영상이나 음식 이외의 정서를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을 더욱 세심하게 기획했다"며 "각 도시별로 담당하는 PD, 작가가 있어서 만드는 이들의 성향도 반영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PD는 단순한 맛집 코스를 따르는 것이 아닌 다양한 볼거리를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도 있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방문한 나라와 도시의 역사나 자연을 소개할 때도 있다"면서 "단순히 맛집을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이 도시를 알아가기 위해 음식 맛을 본다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오는 22일 오후 10시40분 첫 방송.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