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9224 0372019092055109224 02 02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보이스피싱A-Z] 성매매 기록의 덫… 신종 ‘성매매 공갈형’ 피싱 기승 <1>

글자크기

최근 유행하는 보이스피싱 신유형…성매매 DB 갖고 접근

머뭇거리는 순간 대놓고 돈 요구 “알면서도 당해”

헤럴드경제

성매매 포털 사이트 ‘밤의 전쟁’. 최근 성매매 포털 사이트 개인정보를 해킹해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공갈형 피싱이 늘고 있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 ‘또 보이스피싱 기사냐?’라고 생각했는가? 보이스피싱 사건은 이제 더이상 새롭지가 않아 뉴스거리조차 안되는, 흔한 범죄가 돼버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지금 이순간도 누군가는 보이스피싱범에게 돈을 건네고 있다는 사실이다. 보이스피싱범이 옛날처럼 어눌한 말투로 국가기관을 사칭하며 돈을 뜯어내지 않는다. 그들은 이미 당신의 성별, 이름, 나이, 직업 등을 알고 접근한다. 심지어 당신의 약점까지도 알고 있다. 본지는 주1회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수법을 A부터 Z까지 다루면서 속지 않는 방법을 소개한다. 부모님과 친구에게 널리널리 알려야 한다. 다시 강조하건데 방심하는 순간 당한다. 〈편집자주〉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김재환 씨 맞죠? 저희는 제일흥신소인데요. ‘밤의 전쟁’에 지난 6월에 접속하셨죠?”

“…네?”

피해자가 머뭇거리는 순간 게임은 끝나버린다. 김재환(23·가명) 씨가 ‘왜요?’라고 물었을 때 아마 상대방은 사악하게 웃었을 것이다. 이미 그가 던져놓은 덫에 걸렸기 때문이다. 밤의 전쟁은 알만한 사람들이라면 다 아는 성매매 사이트다. 회원 수 100만명이 넘고 엄격한 회원제로 운영되는 일종의 성매매계의 포털사이트로 알려졌다. 이들은 김 씨가 이곳에 접속한 기록을 갖고 있었다. 이번 보이스피싱의 특징은 피해자를 속이기 위해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당황한 피해자가 ‘네’라고 인정하는 순간 보이스피싱범은 곧바로 돈을 요구한다.

“당장 500만원 보내세요. 안 그러면 당신이 밤의전쟁 이용하며 통화한 녹취록을 가족들에게 모두 뿌릴 겁니다.”

김 씨는 고민할 여유가 없었다. 부정하고 무시하고 싶었지만 사이트에 접속한 날짜가 정확했다. 성매매를 한 것이 지인들에게 알려진다면…? 생각하고 싶지도 않았다. 취업준비생인 그에게 돈 500만원은 적은 돈이 아니었다. 김 씨는 급한 마음에 친구에게 돈을 빌려 2번에 걸쳐 이를 보이스피싱범에게 보냈다. 사기꾼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어찌할 방법이 없었다. 이는 올해 7월 15일 오후 6시30분께 실제 일어난 일이다.

김 씨는 다음날인 7월 16일 오후 친구와 함께 서울 강서경찰서를 찾았다. 경찰은 통신자료제공 요청을 통해 전화번호 명의자를 찾았다. 전화번호는 미얀마 외국인 노동자 명의의 대포폰이었다. 보이스피싱은 대부분 해외에서 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를 쫓는 것은 시간 낭비였다. 경찰은 계좌 영장을 받아 김 씨가 입금한 계좌 내역을 추적에 나섰다. 통장을 열어보니 100~500만원이 들어왔다 빠지는 것이 수차례 보였다. 김 씨와 같은 피해자들이었다.
헤럴드경제

보이스피싱 현금인출책 A(38) 씨가 지난 7월 11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건물 현금인출기에서 보이스피싱 돈을 뽑고 있는 모습. [서울 강서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가장 많이 인출된 지점을 분석해보니 보라매, 대림, 구로 3개 지역이 나왔다. 경찰은 이 지역 현금인출기 인근 CCTV를 입수해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동선을 파악했다. 그리고 용의자가 나타날만한 곳에서 잠복수사를 시작했다. 2주만인 7월 29일 16시 35분께 피의자 A(38)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역시나 피해자들의 돈을 인출하러 ATM기로 걸어가고 있었다. A 씨가 누군가의 현금을 뽑는 순간 경찰은 곧바로 긴급체포했다.

A 씨는 지난 6월 한국에 온 중국 조선족이었다. 그는 지난해 11월27일 비자가 만료돼 한국에서 불법체류중이었다. 지난해 6월부터 카드 7개를 갖고 돌아다니며 피해자 돈을 뽑아 중국으로 송금하는 ‘현금인출책’ 노릇을 하고 있었다. 보통 그는 현금을 뽑아서 6% 정도를 떼고 중국으로 보냈다. 경찰은 그를 공갈 및 전자거래금융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애석하게도 피해자 돈은 찾을 수 없었다. 이미 중국인 총책에게 돈이 넘어간 뒤여서 추적이 불가능했다. 사실 총책이 중국인인지, 한국인인지도 확인하기 어렵다. A 씨가 총책이 중국인 ‘왕서방’이라고 해도 찾을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A 씨에게 사기가 아니라 ‘공갈’ 혐의가 적용됐다는 점이다. 상대방이 속이는 줄도 모르고 당하는 것이 사기라면, 공갈은 상대방의 협박 때문에 알고도 피해를 입는다. 이번 보이스피싱은 그래서 기존 유형과 다르다. 경찰은 이를 ‘공갈형’ 보이스피싱으로 분류한다.

이러한 공갈형 피싱이 최근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주요타깃은 2030대 젊은 남성이다. 지난해 2월에도 성매매 사이트에 접속한 남성들에게 전화를 걸어 성매매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보이스피싱범이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공갈 혐의로 중국인 김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성매매업소에서 운영하는 불법 사이트를 해킹해 남성들의 개인정보를 얻어낸 뒤 전화를 걸어 “성매매 영상을 갖고 있다. 가족과 지인들에게 퍼뜨리겠다”고 협박해 지난해 11월 24일부터 12월 말까지 한 달 사이 22명으로부터 총 36회에 걸쳐 1억1200만원을 뜯어냈다.

보이스피싱범이 정말 성매매 사이트 접속 여부를 알고 전화를 돌렸을까. 전문가들은 대부분 ‘그렇다’고 답한다. 보이스피싱범은 해킹 등을 통해 성매매 접속 데이터베이스를 갖고 있기 때문에 빼도 박도 못하는 증거를 들이댄다. 구체적인 날짜와 업소명을 콕 집어 말하면 피해자는 그것만으로도 공포에 휩싸일 수밖에 없다. 경찰은 공갈형 보이스피싱이 ‘가성비가 좋다’고 말한다. 특별한 고급기술 이나 설명없이 그저 단 몇마디 만으로 돈을 뜯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보이스피싱은 ‘사회공학적’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살아 움직인다. 그들의 수법은 사회 문화에 따라 진화한다. 예를 들어 공갈형 사기는 지난해부터 등장한 ‘유흥 탐정’으로 인해 불안해진 남성들의 심리를 이용한 것이다. 유흥탐정은 애인이나 배우자의 과거 유흥주점을 왕래했거나 성매매 등의 경험을 알려주는 사이트다. 보이스피싱범들은 유흥탐정이 알려지며 걱정하는 남성들의 심리를 잘 알고 있었다. 예전 같았으면 보이스피싱범이 전화를 걸었을 때 “너희들이 어떻게 내가 성매매 한 것을 알아?”하고 무시했을 남성들이 이제는 ‘내 성매매 기록이 유통될 수도 있겠다’ 하고 쉽게 협박에 넘어갈 것을 이들은 꿰뚫고 있던 것이다.

이런 전화를 받았을 때 몹시 당황스러워도 “아닌데요?”라고 잡아떼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가장 좋은 것은 그냥 전화를 끊는 것이다. 당신을 정말 아는 사람이라면 굳이 이름을 되물으며 확인하지 않는다. 당신과 꼭 전화를 해야하는 사람이라면 용건을 밝히고 메시지를 남길 것이다. 강서서 지능팀 김태천 경위는 “이들에게 응대를 하는 순간 무조건 끌려가게 되고 당하게 돼있다”며 “혹시라도 송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면 일단 수사기관에 상담이라도 해달라. 모르는 번호를 받지는 않는 것이 최선이다”고 당부했다.

sa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