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8880 0232019092055108880 02 0213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이재명 지키기' 탄원 들불처럼 번져…정치·종교·학계 확산(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국회의원(경기 광주을)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몇 일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이 지사에게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며 "사법부의 판결은 당연히 존중돼야 하지만 또 한편으로 보면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과 경기도정의 연속성도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특히 "제가 옆에서 봐왔던 이재명 지사는 강직한 법치주의자로, 가난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수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를 꿋꿋이 이겨내고, 변호사가 된 후에도, 그리고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가 된 후에도 항상 어려운 사람, 국민의 편에서 생각하고 이를 실천하려 노력해 온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나아가 "이 지사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56.4%라는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됐고 이후 그가 펼쳐온 도정을 보면,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이재명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정책을 과감하고, 뚝심 있게 추진했다"며 "이에 따라 경기도민의 삶이 바뀌어 가고 있고, 1350만 경기도민은 이 지사의 뚝심 있는 도정이 계속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는 만큼 대법원이 이러한 경기도민의 열망에 부응해 현명한 판단을 해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과 2017년 북한 귀순 병사를 살리며 진정한 의사로 국민적 성원을 받은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도 19일 10쪽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 교수는 탄원서에서 "이재명 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주셔서 도정을 힘들게 이끌고 있는 도정 최고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 만큼은 지양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그는 탄원서를 제출한 이유에 대해 "차가운 현실정치와 싸워가며 도민의 생명을 지키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선진국형 중중외상환자 치료체계' 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직 도지사에 대해 대법관들이 베풀어 주실 수 있는 마지막 관용인 동시에 여러 중증 외상환자를 위한 중단 없는 도정을 위한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선진국형 중증외상 치료 제도 구축이 기존 체계와 이해 당사자들의 반발로 방향성을 잃고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할 때, 이 지사가 생명 존중을 최우선 정책순위에 올리고 어려운 정책적 결단과 추진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 교수는 이 지사와 손잡고 24시간 닥터헬기 도입 등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다.


앞서 함세웅 신부(전 민주주의 국민행동 상임대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부영 자유언론실천 재단 이사장, 박재동 화백 등 종교ㆍ정치ㆍ학계 인사들은 지난 18일 "대법원을 통해 사법정의를 세우고 도정공백이 생기지 않게 현명한 판결을 희망한다"며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대책위는 동참 서명을 받은 뒤 오는 25일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는다.


경기도의회도 여야 의원 120여명도 1심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데 이어 2차 탄원서 제출을 검토하고 있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가 지난 6일 항소심에서 유죄로 판단돼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 지사측 변호인단은 즉시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