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6004 0372019092055106004 01 01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조국 늪’서 빠져나올까…민생 외치며 정책 페스티벌 개최한 與

글자크기

- 의원회관에서 정책 페스티벌 개최…민생정책 정당 강조

- 한국당 향해서는 “정쟁만 일삼는 정당은 퇴출될 것이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 페스티벌에서 전·현직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사진전을 관람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한동안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논란의 늪에 빠져있던 더불어민주당이 ‘더불어 2019정책페스티벌’을 열며 정책정당의 면모를 강조하고 나섰다. 정당은 민생정책이 기본이라는 주장이다. 동시에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조 장관 관련 의혹제기는 정쟁수단일 뿐이란 취지의 비판도 내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00만 당원이 참여한 ‘더불어 2019정책페스티벌’을 개최한다”며 “작년 전당대회 때 정책정당을 만들겠다고 했고 플랫폼을 만들어왔는데, (이번 페스티벌은 그런 의미에서) 정책정당으로 나아가는데 전세계적 의미를 가진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민주당의 집단지성이 빛을 발하는 날”이라며 “오늘의 주인공인 당원이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원의 손으로 정책이 직접 만들어지는 놀라운 순간이다”며 “전국에 있는 지역위원회에서 훌륭한 정책을 만들어줬고, 그중 20개의 정책이 당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을 겨냥한 발언도 이어졌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국민을 더 편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하기 위한 수단이 정책이다”며 “이를 외면한 채 정쟁만 일삼는 정당은 국민으로부터 환영받지 못하고 퇴출된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책임있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보여주고 당원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책을 제안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서 혁신성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페스티벌에 나온 20개 정책은 지난 8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 별로 개최된 정책토론회를 거쳐 나온 방안들을 17개 시도당이 정책대회를 통해 추린 작품들이다. 서울 1위 작품은 ‘스마트 에코 승강장 설치로 맘 놓고 버스를 기다리자’다. 이외에도 ▷더불어하우스 ▷폐업희망지원센터 ▷청년 유입을 위한 지역지원 및 체계 마련 ▷읍·면·동 스포츠클럽 활성화 방안 ▷국민 누구나 복지로카드 도입 ▷지역돌봄 확충방안 등이 제안됐다.

민주당은 이들 정책에 대한 5분 발표를 들은 뒤 300명으로 구성된 정책심사단의 평가에 따라 상위 우수 정책을 선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수정책엔 당대표 포상이 주어진다. 300명의 정책심사단은 온라인 신청을 통해 선정된 권리당원 100명과 정책위 부의장, 연구원 연구위원, 보좌진, 지방의원 등 20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정책심사단 자격으로 자리에 함께한 한 민주당 권리당원은 이와 관련 “민주당스러운 정책을 뽑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