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2541 0292019092055102541 06 0604001 6.0.20-RELEASE 29 OSEN 35017283 false true true false 1568935620000 1568935674000 popular

아론 카터 "10살 때 죽은 누나에게 강간 당해"..형 닉 카터 원망까지 (종합)[Oh!llywood]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박소영 기자] 팝스타 아론 카터가 이번엔 자신의 죽은 누나에게 어렸을 때 성적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론 카터는 19일(현지 시각)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10살이었을 때 누나 레슬리 카터는 양극성 장애 치료를 받았다. 약을 먹지 않았을 때엔 나를 강간했다. 10살 때부터 13살 때까지”라는 폭로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8살 때엔 처음으로 두 명의 백업 댄서들에게 성적 학대를 받기도 했다. 나는 지난 15년 동안 치료를 받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였다. 여러 치료를 받았고 지금도 계속 노력하고 있다. 기복이 있지만 나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형인 닉 카터에 대한 원망도 내비쳤다. 아론 카터는 “내 형은 내 인생 전체를 저버렸다. 그가 진실을 말해주길 바란다. 모든 폭행과 강간 피해자들이 평화와 정의를 찾을 수 있길. 난 모든 것이 깨끗해졌다. 내 음악과 커리어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OSEN

닉 카터는 1990년대 백스트리트보이즈의 멤버로 데뷔해 전 세계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0년대엔 그의 동생인 아론 카터 역시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아론 카터의 누나인 레슬리 카터는 25살이던 2012년 사망했다.

그런데 지난 2017년 아론 카터는 마리화나 및 마약 소지 혐의로 조지아 주에서 체포됐다. 이후 인격 장애, 정신분열증, 급성 불안 및 조울증 등으로 고통 받았다. 지난달에는 경찰이 출동할 정도로 돈독한 우애를 자랑하던 닉 카터와 갈등을 빚었다.

결국 닉 카터는 최근 아론 카터가 자신의 임신한 아내와 뱃속에 있는 아이를 죽이겠다고 협박했다며 접근 금지 명령을 요청했다. 이에 아론 카터는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그를 보지 못한 지 오래 됐다. 심지어 어릴 적 나는 형에게 고문 당했고 평생 나를 괴롭혔다”고 맞섰다.

/comet568@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