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0706 1112019092055100706 01 01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황교안 "조국 부부 동시 구속해 수사하라, 게이트 덮으려다 정권 몰락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방위로 진행 중인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민심은 이미 조국에게 공직 사형 선고를 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국 부부를 동시에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도로 각종 혐의가 드러났는데도 조국을 구속하지 않는다면 검찰이 정권의 눈치를 살핀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장관이 된 지 벌써 열흘이 지났는데도 새로운 비리 의혹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지금도 조국 부부가 증거 인멸을 시도하고 또 수사를 방해하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도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지난 정권 전가의 보도처럼 쓰였던 경제적 공동체라는 (정부·여당) 그들의 논리에 비춰보면 조국 부부를 동시에 구속해서 수사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검찰은 더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만 따라서 수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을 즉시 파면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조국 게이트를 덮으려다가 정권 몰락의 길로 내몰릴 수 있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황 대표는 9·19남북군사합의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뚜렷한 성과가 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무슨 성과가 있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며 “화려한 이벤트가 무색하게도 북핵 폐기는 사실상 물 건너갔고, 군사적 긴장은 오히려 높아지는 등 우리 안보는 그야말로 참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그러나 북한의 입장에서 보면 역대급 성과를 거둔 1년”이라며 “북한은 미사일과 방사포를 열 번이나 발사하면서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하고 핵무기를 더욱 고도화하는 데도 성공했다. 또 문재인 정권의 어설픈 중재자론을 이용해서 미국과 직접 협상 테이블에 앉는 데도 성공했고, 이를 통해 한미합동훈련을 폐지하는 성과도 거뒀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9·19 남북군사합의, 평양 공동선언을 폐기하고 전면적 외교·안보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