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0471 0252019092055100471 01 01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53456829 related

"지소미아 중단은 잘못된 선택" 한승주 前외무, 與 면전서 쓴소리

글자크기

駐美대사 내정 이수혁 의원 주최 강연회서 "美 오해·불만 풀어야"

조선일보
한승주 〈사진〉 전 외무부 장관은 19일 한국외교안보포럼 주최 강연회에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를 중단한 것은 잘못된 선택"이라며 "미국과의 관계를 어렵게 만들어 한·미 동맹에 지장을 주게 된다"고 말했다. 이 포럼은 범 여권 성향으로, 회장인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기 주미대사로 내정돼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2003~2005년) 주미대사를 지낸 한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후배 주미대사'가 될 이 의원을 향해 직접 "대미 외교가 그만큼 험난해질 것이 우려된다. 미국의 오해와 불만을 풀어야 한다"고 했다. 한 전 장관은 이날 "우리가 일본의 반한(反韓) 조치에 대응해 일본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고 결정한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지소미아 유지가 국익에 위배된다는 명분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한 전 장관은 "지소미아 중단은 중국과 북한에는 환영할 만한 일이나 미국에는 상당히 부정적인 메시지를 주는 결정"이라며 "미국이 볼 때 일본은 '굿 보이(good boy)', 한국은 '트러블 메이커(trouble maker)'라는 이미지를 부각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진명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