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0464 0252019092055100464 01 0101001 6.0.15-RELEASE 25 조선일보 42407116 related

'對美 자주파' 김현종, 어제는 주한미군 사령관 만나

글자크기

"저희 둘다 NFL 레드스킨스 팬"

조선일보
'대미(對美) 강경 자주파'로 불리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9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악수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불화설을 의식한 듯 "제 덕이 부족했다"며 '참회'의 모습을 보이더니 다음 날 '친미(親美) 행보'로 해석되는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김 차장은 이날 트위터에 "오늘 에이브럼스 주한 미 사령관과 만나 조찬을 함께 하면서 한·미 동맹과 동북아 지역 전략에 대해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고 했다. 이어 "저희 둘 다 NFL(미 프로 풋볼 리그) 레드스킨스(Redskins) 팬이고,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 바로 옆 동네인 아가왐(Agawam)이 사령관 부친의 출생지여서 마치 고향 사람을 만난 듯 편했다"고 했다. 차관급 관리가 주한미군 사령관을 단독 면담한 뒤 사진을 공개한 것은 드문 일이다.

김 차장은 이날 에이브럼스 사령관과의 조찬 약속을 급하게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김 차장이 최근 자신에 대한 우려가 여권 내부에서도 커지자 이를 수습하려고 기존과 다른 모습을 연출하는 것 같다”고 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