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0031 0032019092055100031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아랍의 봄'때 축출된 벤 알리 튀니지 전 대통령 사망(종합)

글자크기

망명지 사우디서 숨져…23년간 철권통치하다 민중봉기로 2011년 퇴진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2011년 북아프리카와 중동을 휩쓴 '아랍의 봄' 민중봉기로 축출된 지네 엘 아비디네 벤 알리(83) 튀니지 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사망했다고 로이터,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벤 알리 가족의 변호사인 무니르 벤 살하는 벤 알리가 사우디 제다에서 숨졌으며 시신이 메카로 이송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벤 알리의 장례식이 20일 사우디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P는 벤 알리가 지난주 사우디에서 병원에 입원한 뒤 전립선암 치료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벤 알리는 23년 동안 튀니지를 철권으로 통치하다가 2011년 1월 국민의 거센 퇴진 요구에 사우디로 망명했다.

직업군인이었던 벤 알리는 1985년 국가안보장관으로 임명된 뒤 내무부로 자리를 옮겨 1987년 총리에 올랐고 그해 무혈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했다.

집권 초기에는 취약계층을 위한 기금 등 정치·사회 개혁으로 중산층의 지지를 얻었지만, 점차 야당과 언론을 탄압하고 사회를 통제하는 독재의 길을 걸었다.

연합뉴스

벤 알리 튀니지 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아랍의 봄'으로 아랍권 국가에서 퇴진한 첫 번째 지도자다.

'아랍의 봄' 발원지인 튀니지에서는 2010년 12월 튀니지의 한 지방정부 청사 앞에서 20대 노점상이 막막한 생계를 호소하며 분신자살한 사건으로 민중봉기가 발생했다.

이후 국민의 정권퇴진 시위가 거세지면서 2011년 1월 벤 알리가 권좌에서 축출됐고 2014년 12월 베지 카이드 에셉시가 첫 민선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벤 알리 정권이 '아랍의 봄' 시위를 유혈로 진압하는 과정에서 300명 이상 숨졌다.

벤 알리 집권기의 튀니지는 민주주의에 대한 억압으로 '경찰국가'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튀니지 군사법원은 2012년 6월 벤 알리에게 시위대 유혈진압 등의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올해 7월 25일 에셉시가 건강 악화로 92세에 사망한 데 이어 벤 알리가 숨지면서 최근 두 달 사이 튀니지 전 대통령 2명이 세상을 떠났다.

튀니지에서는 지난 15일 사상 두 번째 민주적 대선이 치러졌고 '정치 아웃사이더'인 법학 교수 카이스 사이에드 후보와 언론계 거물 나빌 카루이 후보가 각각 1∼2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기성 정치인들에 실망하고 변화를 기대하는 민심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튀니지는 아랍권에서 드물게 민주화에 성공한 국가로 꼽히지만, 현재 15%나 되는 실업률과 물가 급등에 따른 경제 악화로 국민의 불만이 크다.

연합뉴스

북아프리카 튀니지[구글 캡처]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