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9922 0372019092055099922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연애의 맛2' 이재황♥유다솜, 헤어지기 아쉬워 "우리 좀만 더 같이 있자"(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연애의 맛2' 방송캡쳐


이재황이 유다솜과 헤어지는것을 아쉬워하며 마음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연애의 맛'에서는 김보미·고주원, 이채은·오창석 커플의 마지막 촬영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보미는 마지막 촬영에 "불만이 있었다. 오빠는 촬영 끝나면 더 이야기 해요? 나한테?"라고 묻자 고주원은 "연락했잖아"라고 답했다. 김보미는 "다른 표현들도 할 수 있었잖아요. 표현 했었어요?"라고 했다. 고주원은 "잘 못 알고 받아들인거 같다. "방송을 떠나서 편하게 서로를 알고 싶다. 내가 표현하는걸 잘 못해서 항상 미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촬영이 끝나서 오히려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김보미는 "오빠의 마음을 조금 더 빨리 알았으면 좋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주원은 "표현을 다 해주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진실된 마음을 전했다. 고주원의 진심을 들은 김보미는 "안슬퍼요. 지금 딱 좋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김보미와 고주원이 직접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김보미와 고주원은 촬영때보다 더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서로에게 영상편지를 남기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오창석은 라디오에서 "채은아, 우리가 이렇게 방송에서 공개연애를 선언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우리 둘의 마음이 중요했고 지금 마음에 충실하자는 생각에 용기 있는 선택을 해줘서 고맙다. 오빠도 열심히 노력할게 재밌게 만나자. 안녕"라고 이채은에게 음성편지를 남겼다. 이를 들은 이채은이 눈물을 흘렸다.

라디오가 끝나고 이채은을 만나기 위해 카페로 온 오창석은 "오늘이 마지막 촬영이잔항 여기 오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프로그램이 끝나고서가 더 중요한거 같다. 그게 진짜라고 생각한다. 우리 앞날이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창석은 "같이 있으면 즐겁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숙행과 이종현이 숙행의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 숙행은 "아버지한테 인사드린다고 이발까지 시켰다"라며 이종현을 소개했다. 이어 아버지가 일을 하는 모습에 이종현은 "제가 도와즈릴게요"라고 말했다. 이종현이 일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숙행은 직접 땀을 닦아주며 "고생이 많으시네요"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이종현을 관찰하면서 "하체하고 팔뚝이 건강해야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버지는 "인상이 참 좋게 생겼다, 웃는 모습이 완전히 좋다"라며 이종현을 맘에 들어했다.

아버지가 예약했다는 식당에 도착한 숙행은 신당에 걸린 플랜카드를 보고 웃음을 터트렸다. 식사가 끝나고 이종현은 숙행의 아버지에게 직접 담근 3가지 종류의 담금주를 선물했다.

이재황이 유다솜과 냉면을 먹고 신발을 잃어버렸다. 이재황은 "누가 보면 다 짰다고 그럴거야"라며 당황해했다. 이재황은 신발을 찾지 못해 슬리퍼를 빌렸다. 유다솜은 "정말 별일이 다있다"라며 "초콜릿 선물 주셨으니까 신발은 제가 사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 이재황의 신발을 사기 위해 매장에 들린 이재황은 유다솜이 신발을 선물하자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나도 선물하고 싶다"고 말해 커플 신발을 가지게 되었다.

이재황은 집에 보내기 아쉬운 마음에 "전에 얘기했던 족발 먹고 들어갈래요?"라고 말했다. 이에 유다솜은 "좋아요 족발"라고 답했다. 이재황은 "우리 좀 더 같이 있어요"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