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8027 0372019091955098027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X김사권 부부생활 위기… 문희경, 이영은에 경고(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문희경이 이영은의 집을 찾아왔다.

19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부부 생활 위기를 맞은 한준호(김사권 분)와 주상미(이채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준호는 주상원(윤선우 분)과 왕금희(이영은 분)가 안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주상원의 고백에 왕금희는 “우리가 잠시 여름이 때문에 흔들리는 것”이라고 주저했지만, 그는 “여름이 전부터 금희 씨 좋아했었다”고 마음을 확고히 했다. 왕금희가 자리를 뜬 후 한준호는 주상원에게 “지금 네가 안은 사람 누군지 모르냐”고 소리쳤지만, 주상원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지지 않았다. 한준호는 “막말로 니네 사랑 누가 받아들일 것 같냐. 현실을 직시해라”고 충고했지만, 주상원은 “내가 지금 참는 건 당신이 아직까진 내 누나 남편이기 때문”이라며 경고했다. 혼자 술 마시던 한준호는 두 사람이 안던 것을 떠올리며 분노했다.

허경애(문희경 분)는 집에 돌아왔다. 주용진(강석우 분)은 당장 집에서 나가라고 윽박질렀지만, 허경애는 잘못을 빌면서도 “왕금희와 상원이가 결혼이라도 하면 어떡하냐”고 의견을 펼쳤다. 주용진은 만일의 상황을 염려하는 듯 허경애에게 근신하라고 말했다.

이후 허경애는 여름(송민재 분)이의 문제에 관여한 한준호를 나무랐다. 한준호는 “금희가 여름이를 어떻게 입양했는지 아냐”고 응했지만, 허경애는 “아직도 전처 못 잊었냐. 혹시 외국으로 빼돌리고 따라가려는 거 아니냐”고 화를 냈다. 한준호는 “장모님이랑 더 얘기하기 싫다”며 방에 들어왔고, 주상미는 “우리 엄마한테 어떻게 그렇게 말하냐”고 서운해했다. 자신을 윽박지르는 주상미에게 한준호는 “금희 때문에 지금 질투 나서 그런 거 아니냐”며 소리를 질렀다. 한준호가 이혼 얘기를 꺼내자 주상미는 화를 내며 물건을 던졌고, 한준호는 한석호(김산호 분)의 집으로 갔다.

왕금희는 여름이가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며 주상원에게 “지금처럼 지내자”고 말했다.

주상미의 조언을 받은 허경애는 왕금희의 집에 찾아왔다. 이후 허경애는 “우리 손주를 키워준 답례”라며 돈 봉투를 건넸다. 아이를 돌려달라며 왕금희의 가정 형편을 깎아내리기도. 나영심(김혜옥 분)과 왕재국(이한위 분)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허경애는 소송을 걸겠다고 따졌다.

집으로 돌아가던 허경애는 왕금희를 만났고, “아이를 돌려달라고 말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실랑이를 벌이던 중 허경애는 왕금희에게 손을 뻗었고, 주상원은 이를 목격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