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7391 0092019091955097391 02 0201001 6.0.15-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경찰총장·버닝썬 연결 의혹' 사업가 구속…法 "도주 우려"

글자크기

큐브스 전 대표, 횡령 등 혐의

법원 "증거인멸 우려" 영장 발부

16일 체포…구속심사도 포기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횡령 등 혐의를 받는 코스닥 상장사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정모 전 대표가 구속됐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정 전 대표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임 부장판사는 "범행내용 및 소명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현재까지 수사경과에 비추어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되고 그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정 전 대표는 변호인을 통해서 검찰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이날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에 법원은 서면심리를 통해 정 전 대표의 구속 여부를 결정했다.

정 전 대표는 과거 사업 과정에서 수십억원대 횡령 범행을 저지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지난 7월25일 정 전 대표의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녹원씨엔아이 파주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정 전 대표는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행방이 묘연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검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16일 정 전 대표의 신병을 확보, 조사를 거쳐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전 대표는 이른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모 총경과 가수 승리(이승현)의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연결해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당시 윤 총경과 회식 자리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됐는데, 이를 촬영한 인물이 정 전 대표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윤 총경은 지난 2015년 큐브스의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큐브스의 주요 주주 중 하나는 에이원앤(현 WFM)으로,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의해 인수된 곳이기도 하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기존의 횡령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것"이라며 조 장관 등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cheerleade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